경제·금융

한은 "올 경제성장률 2.5%로 소폭 하향...내년 성장률은 2.6% 유지"

발행일시 : 2019-04-18 11:37

소비자 물가는 하반기 이후나 1% 초중반...금리 1.75%로 동결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한국은행이 올해 경제성장률을 2.5%로 소폭 하향 전망했다. 한은은 다만 하반기 성장세가 회복하며, 내년 2.6% 성장률 전망은 유지했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18일 기자간담회를 갖고 지난 1월 전망치 2.6%에서 0.1%포인트 낮춘 2.5%로 경제성장률을 낮췄다. 이 총재는 올해 성장률 흐름을 '상저하고'로 예상하며, 상반기 2.3%를 기록한 후 하반기는 2.7%로 높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한은 "올 경제성장률 2.5%로 소폭 하향...내년 성장률은 2.6% 유지"

이는 정부가 확장적 재정정책을 펴면서 수출과 설비투자가 점차 회복할 것이라는 관측에 따른 것이다. 특히 반도체 경기가 하반기 긍정적으로 돌아서며, 설비투자가 반전할 것으로 예상했다. 상품 수출도 상반기 1.4%에서 하반기 3.9%로 올라갈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건설투자는 올 한해 내내 감소세를 이어갈 것으로 봤다.

물가 전망은 "당분간 1%를 밑도는 수준에 등락을 하다 하반기 이후 1%대 초중반을 나타낼 것으로 보인다"고 예측했다. 한은은 지난 1월에도 올해 소비자 물가상승률 전망치를 1.7%에서 1.4%로 내려 잡은 바 있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부진에 빠진 고용상황은 취업자수 증가규모가 늘어나는 등 부진이 일부 완화된 것으로 봤다.

금통위는 "앞으로 건설투자 조정이 이어지겠지만 소비 증가 흐름을 이어가고 수출과 설비투자도 하반기로 가면서 점차 회복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이날 한은 금통위는 기준금리를 연 1.75%로 동결했다. 이 총재는 앞으로 금리인하에 관련 "검토하지 안흔다"고 명확히 했다. 또한 일각에서 거론되고 있는 리디노미네이션(화폐단위 변경)에 대해서는 "전혀 생각하지 않고 있으며 가까운 시일 내에 추진할 계획도 없다는 점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김민우 기자 min@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