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금융

미중 '무역협상' 결론 날까?…'관세폭탄' 앞두고 양국 최종담판 돌입

발행일시 : 2019-05-10 09:48
사진=YTN 방송화면 캡처 <사진=YTN 방송화면 캡처>

미국이 중국에 '관세폭탄'을 예고한 가운데 양국이 최종 담판에 들어갔다.
 
외신 등에 따르면 미국과 중국은 9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무역전쟁의 확전 또는 종전이 될 수 있는 무역협상을 시작했다.
 
이 무역협상은 미중 무역전쟁의 향방을 결정하는 자리다. 미국이 예고한 중국산 제품의 관세 인상 시점(현지시간 10일 오전 0시1분)을 7시간 정도 앞두고 열린 것이기 때문이다.
 
실제로 미국 국토안보부 산하 세관국경보호국(CBP)은 최근 홈페이지를 통해 10일 오전 0시1분부터 2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율을 기존 10%에서 25%로 올려 징수한다는 내용을 공지하며 관세인상 계획을 공식화 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역시 중국 협상단이 방문했지만 협상이 진전을 이루지 못하면 관세 인상 조치를 예고대로 시행하겠다는 의지가 강하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중국과의 협상이 너무 느리게 진행되고 있다. 금요일(10일)에는 10%가 25%로 오를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이번 무역협상에 전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가 이끄는 미국 측과 류허 부총리를 전면에 내세운 중국 측이 이날 협상에서 합의점을 찾지 못하면 미국의 관세 인상은 물론 이에 대한 중국의 보복이 현실이 될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다.
 
특히 미중 무역전쟁이 확대되면 글로벌 경제 시장에 큰 충격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미중 무역전쟁의 여파가 실물경제에 악영향을 미쳐 글로벌 경기 둔화 및 침체로 이어질 수 있다는 얘기다.
 
다만 일각에서 미국과 중국이 최종담판에서 합의에 이를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트럼프 대통령과의 '친서 외교' 카드를 꺼내들었고 트럼프 대통령 역시 '아름다운 친서를 받았다'고 협력의 뜻을 보였다.
 
중국 역시 관세폭탄을 경계하고 있는 입장이다. 류허 부총리는 협상을 앞두고 "현재의 특수한 상황에서 미국 측과 합리적이고 솔직한 대화를 하기를 희망한다"며 관세 인상이 해결책이 아니라는 점을 피력했다.

황재용 기자 hsoul38@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