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자

국내 기업 개인정보처리 신뢰도 18%에 불과

발행일시 : 2019-05-15 00:00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14일 광화문 본사에서 IDC와 공동으로 실시한 ‘디지털 서비스에 대한 소비자들의 신뢰도 조사’ 결과 발표와 IT 업계의 화두가 되고 있는 개인 정보보호, 프라이버시, 보안 등을 아우르는 '신뢰(Trust)'를 주제로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IDC와 마이크로소프트가 공동으로 실시한 ‘디지털 서비스에 대한 소비자 신뢰 이해’ 조사 결과에서 기업의 디지털 서비스를 믿을 수 있는 요소로 신뢰성(87%), 보안(85%), 프라이버시(85%)가 꼽혔다. 디지털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들의 개인 정보 처리 방식을 신뢰한다고 답한 국내 응답자는 18%에 그쳤다. 이는 아태 지역의 신뢰도가 31%인 것에 비해 매우 낮은 수치이다.

응답자 중 절반 이상(56%)은 기업의 디지털 서비스를 이용하던 중 부정적인 경험을 하게 된다면 다른 기업의 서비스를 이용할 것이라는 답변을 내놨다. 40%는 디지털 서비스 사용을 아예 중단하고, 34%의 응답자는 서비스 이용을 줄일 것이라고 답해 신뢰도가 산업 전반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음을 시사했다.

해당 조사는 한국을 비롯한 14개 아태지역 국가에서 6천4백 명이 참여했으며, 디지털 서비스를 제공하는 8개의 다양한 업종이 평가됐다.

이미지제공=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제공=게티이미지뱅크>

마이크로소프트는 이날 행사에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플랫폼 및 환경 조성을 위해 IT기업, 사회 구성원이 신뢰라는 핵심가치에 기술이 미칠 영향과 책임을 제시했다. 디지털 서비스 제공을 위해 보안 (security), 프라이버시(privacy), 투명성(transparency), 규정 준수(compliance), 윤리(ethics) 등 5가지 요인을 바탕으로 마이크로소프트는 고객 신뢰 구축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보안은 고객의 데이터를 안전하게 보관, 관리하고 책임지는 매우 중요한 사항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본사 사이버범죄 대응조직(Digital Crimes Unit)을 통해 사법 집행기관과 협력하여 범죄에 악용되는 사이버 위협을 없애고, 안전한 디지털 환경을 구축하고 있다.

프라이버시는 곧 인권으로 인식하고 가장 우선시되어야 한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윤리 이사회를 설립해 자사에서 개발하는 모든 솔루션을 관리하고 있다. AI 개발은 인간의 편향된 의사결정이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원칙과 윤리에 의거해야 한다. 내부 AI 연구 인력을 위한 ‘AI 디자인 원칙’과 ‘AI 윤리 디자인 가이드’로 도덕적 AI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외부 커뮤니티 및 기관과 함께 신뢰할 수 있는 사이버 환경 조성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기업뿐 아니라 정책 및 규제, 소비자 인식 등이 공감대를 이뤄 각자의 책임을 다해야 한다. 실제 신뢰할 수 있는 환경 구축을 위한 마이크로소프트의 노력 사례도 소개됐다. 올해 초 발표한 10가지 테크 이슈(Tech issue), ‘파리 콜(The Paris Call)’ 국제 협약, 안면인식 기술에 대한 규제 촉구, 교황청과 함께 AI의 윤리적 사용에 대한 마련 등이 소개됐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 정교화 정책협력 법무실 총괄은 “IT 기업의 윤리적 책임과 사회적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 강조되는 만큼, 기업과 개인 모두가 믿고 사용할 수 있는 플랫폼 구축이 중요하다"며 “앞으로도 사회의 다양한 단체 및 구성원과 함께 인간을 향한 기술을 개발하고, 사회적 책임 또한 다하는 기업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향선기자 hslee@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