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금융

한은, 금리인하 깜빡이 켰다..."경제상황따라 통화정책 적절히 대응"

발행일시 : 2019-06-12 11:18

미중 무역분쟁 격화 등에 따른 경기악화 우려에 대응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한국은행이 드디어 금리인하 깜빡이를 켰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12일 서울 태평빌딩 컨벤션홀에서 열린 '한국은행 창립 제69주년 행사'에서 기념사를 통해 "미·중 무역분쟁과 반도체 경기 등 대외 요인의 불확실성이 크게 높아진 만큼 전개추이와 영향을 면밀히 점검하면서 경제상황 변화에 따라 적절하게 대응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는 경제상황 변화에 따라 금리인하를 단행할 수도 있음을 시사한 것으로 그동안 이 총재가 금리인하 가능성에 부정적이었던 것에서 크게 달라진 것이다. 이 총재는 지난달 31일 "금리 인하로 대응할 상황은 아직 아니다"라며 금리인하 가능성을 일축했었다.

하지만 이 총재는 이날 "대외 상황이 크게 달라졌고 이에 따른 시나리오별 정책운용 전략을 수립해 적기에 대응할 수 있도록 준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렇다면 현 경기 사황에서 금리인하를 한다면 그 시기는 언제쯤일까.  경제 전문가들은 이 총재가 우리 경제의 둔화 우려를 강하게 표출했다는 점에서 이르면 3분기 혹은 4분기 내 단행될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이 총재는 "올들어 수출과 투자 감소와 소비 둔화로 우리 경제의 성장세가 주춤해졌다"며 "앞으로 정부지출이 확대되고 수출과 투자 부진은 완회될 것으로 예상되지만 성장의 불확실성은 한층 커진 것으로 판단된다"고 했다.  특히 반도체 등 특정 산업 중심의 수출 의존도가 커진 상황에서  우리 경제의 불확실성 요인이 어떻게 전개되는지에 따라 성장이 영향을 받을 수 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결국 한은이 그동안 금융불안정을 이유로 부인해 왔던 금리인하 카드를 검토하기 시작한 것으로 볼 수 있는 대목이다. 실제 한은은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을 지난 4월 2.6%에서 2.5%로 0.1%포인트 하향했고, 지난 4월 경상수지도 6억6000만 달러 적자를 낸 것으로 집계되는 등 이 마저도 달성이 쉽지 않은 상황이라는 인식이 커지고 있는 것이다.

금리인하의 변수 중에 하나인 물가역시 목표치인 2.0% 보다 낮은 수준에 움직이고 있다. 물론 이 총재는 금융 불안정에 대한 경계심도 나타냈다. 이 총재는 "세계 경제의 둔화 우려가 커지면서 국내외 장기금리가 크게 낮아져 있고, 주가와 환율의 변동폭어 커지고 있는 점에서 금융 시장의 안정에도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금리 통화정책 결정의 주요 변수 가운데 하나인 미국 금리의 변화도 부담이 줄어든 상황이다.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는 최근 미중 무역전쟁의 격화에 따른 위험을 잘 알고 있으며 이에 따른 통화정책을 적절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미 연준은 오는 18~19일 양일간 통화정책회의인 FOMC 정례회의를 연다.

김민우 기자 min@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