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저

경륜, 재밌고 박친감 넘치는 혼전 경주 ↑

발행일시 : 2019-07-16 10:30

올 하반기부터 경륜 경주 운영제도 중 대진 방식이 바뀐다.

국민체육진흥공단(이사장 조재기) 경륜경정총괄본부는 올해 상반기까지 실시했던 트라이얼(1, 2일차 예선 성적 합산 상위 7명 결승전 진출) 방식을 1일차 독립 대진, 2일차 예선, 3일차 결승으로 변경했다.

이번 대진 방식 변경으로 선수들은 소극적인 모습에서 적극적으로, 안정적이던 배당판은 중, 고배당 마니아의 눈길을 끌 수 있을 정도로 재미있게 형성되고 있다.

경륜, 재밌고 박친감 넘치는 혼전 경주 ↑

우선 1일차(금요일) ‘독립 대진’의 특징은 결과가 일요일 결승 진출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는 점이다. 따라서 특정 형식에 구애받지 않고 축이 없는 편성이나 삼파전을 넘어서 사파전까지 유도할 수 있게 된다.

같은 등급 내 비슷한 실력의 선수들을 모아 경주를 편성하는 것이 가능해지면서 보다 박진감 넘치고 결과 예측이 어려운 경주가 늘어날 수 있게 됐다. 지난 2회차 편성을 분석한 결과 과거 선발, 우수급에서 한, 두 경주에 그쳤던 혼전 편성이 이젠 특선급까지 이루어져 매 경주 쉬운 경주는 찾아볼 수 없었다.
 
혼전경주가 많아지면서 기량이 비슷한 선수들끼리 만났을 땐 자력형이 유리하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공통된 의견이다.

특히 시속이 빠른 우수급과 특선급에서 이런 현상은 뚜렷이 나타난다. 하반기 첫회차였던 7월 5일 광명 6, 7, 13경주가 대표적인 예다. 6경주에선 남용찬이 타종과 동시에 주도권을 장악한 끝에 강자였던 정태양, 최창훈을 모두 꺾는 파란을 일으키며 쌍복승식 930.8배란 초 고배당을 선사했다. 이어진 7경주에서도 주춤했던 고재준이 해볼 만한 상대를 만나 호쾌한 젖히기를 성공시키며 역시 쌍복승식 85.7배란 짭짤한 배당을 낳았다. 특선급 13경주에선 24기 수석 졸업생인 공태민이 특선급 데뷔 전에서 패기 있는 선행 승부 펼쳐 당당히 우승 차지했다.

선발급에선 노련한 선수들이 혼전경주에 강한 모습을 보였다. 과거 4대 천황으로 명성을 날렸던 현병철이 올시즌 마수걸이 첫승을 기록했고 복병 정도로 여겨졌던 최종태 역시 올 시즌 첫승을 올렸다. .

경륜 전문가는 “중·고배당을 선호하는 경륜 팬들은 금요일이나 일요일 경주에 더 관심 가질 필요가 있다"며 "반대로 안정적인 배당을 원한다면 토요일과 일요일엔 기량 및 몸 상태에선 앞서 있으나 실수로 아쉽게 결승 진출 실패한 선수가 포함된 경주를 노려보는 것이 효과적이다”라고 조언했다.  정진홍 기자 jjh@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