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10만원 신선 명절 선물이 대세

발행일시 : 2019-08-16 14:14

이번 추석에는 5만원에서 10만원 사이의 가성비 높은 선물세트가 선택을 받을 전망이다.
 
실제로, 롯데마트의 2018년 추석 선물세트 매출을 살펴보면 5만원에서 10만원 사이의 상품 매출이 축산, 수산 등을 필두로 2017년 추석 대비 25% 신장세를 기록했다. 롯데마트는 올 추석 5만원 이상 10만원 이하의 신선 선물세트 품목 수를 전년 대비 약 30% 늘렸다.
 
대표 상품은 ‘천하제일 귀하게 자란 큰 사과, 큰 배(사과5입, 배4입)’ 선물세트이다.
해당 상품은 일반 사과, 배보다 20% 이상 크기가 큰 상품만 엄선해 구성한 선물세트다. 가격은 엘 포인트 회원 대상으로 7만9200원이며, 9개 구매 시 1개를 추가로 증정한다. 또한, 나주에서 30년 이상 배 농사만 전문적으로 하신 ‘최종기’씨의 하우스 농가에서 수확한 배로만 구성한 ‘최종기 나주 하우스 배(배9입)’를 엘 포인트 회원에게 7만9200원에 선보인다.
 
‘친환경 지리산 순牛한 한우 꼬리반골세트’도 선보인다. 축산물 경진대회 명품인증 2년 연속 수상 브랜드인 ‘지리산 순牛한 한우’로 만든 명품 선물세트로, 무항생제 부산물만 엄선해서 만든 친환경 보양 선물세트이다. 총 5kg로 구성한 가성비가 높은 선물세트로 1300세트 한정 판매한다.

10만원 신선 명절 선물이 대세

 
건강을 추구하는 소비자를 위해 매년 성장하고 있는 견과류 선물세트도 준비했다.
‘넛츠앤그레인 10종 견과 세트(아몬드 225g, 호두 135g 外)‘는 원통형 개별포장으로 보관이 용이하며, 볶음 렌틸콩 및 귀리후레이크 등 즉석 취식이 가능한 잡곡류도 함께 구성했다.가격은 4만9800원이다.
 
또한, 2019년에 수확한 햇 인삼과 햇 더덕으로 구성한 ‘금산 인삼+홍천 더덕 세트(인삼 400g+더덕 700g)’ 를 엘 포인트 회원에게 7만9840원에 판매한다.
 
롯데마트 이상진 마케팅전략부문장은 “김영란 법에 의해 농,축,수산물 선물세트 금액이 10만원으로 상향 조정된 이후 두 번째로 맞이하는 추석”이라며, “5만원에서 10만원 사이 금액대의 신선 선물세트를 주력으로 알차게 준비했다”고 말했다. .
 
롯데마트는 7월 25일부터 9월2일까지 40일간 전 점 및 롯데마트몰을 통해 추석 선물세트 예약 판매를 진행하고 있다.   정진홍 기자 jjh@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