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자

삼성 이재용 부회장, 광주사업장 찾다

발행일시 : 2019-08-20 18:00
사진=삼성전자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의 이재용 부회장이 20일 광주사업장을 방문해 생활가전 사업부를 점검하고 경영진과 신성장 동력 확보방안과 중장기 사업 전략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회의에 참석한 경영진은 김현석 CE부문장 사장, 노희찬 경영지원실장 사장, 이재승 생활가전사업부 개발팀장 부사장, 강봉구 전략마케팅팀장 부사장, 이상훈 글로벌운영센터장 부사장, 박병대 한국총괄 부사장 등이다.

삼성전자는 이날 이 부회장이 경영진에게 “5G, IoT, AI 기술 발전으로 소비자들의 라이프스타일도 급변하고 있다”며 “미래 세대의 삶의 질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도록 전통 가전제품에 대한 생각의 한계를 허물어야 한다"고 당부했다고 전했으며, 이후 광주사업장내에 위치한 '삼성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SSAFY)' 광주 교육센터를 찾았다고 밝혔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0일 삼성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SSAFY) 광주 교육센터를 방문해 소프트웨어 교육을 참관하고 교육생들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0일 삼성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SSAFY) 광주 교육센터를 방문해 소프트웨어 교육을 참관하고 교육생들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이 부회장이 SSAFY를 직접 찾은 것은 '소프트웨어 인재 양성의 중요성을 대내외적으로 재차 강조하는 한편, 불확실한 경영환경 속에서도 국가 산업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사업을 직접 챙기겠다'는 의지를 나타낸 것으로 보인다.

이날 SSAFY에서 이 부회장은 "소프트웨어 인재 양성은 IT생태계 저변 확대를 위해 필수적이다. 어렵더라도 미래를 위해 지금 씨앗을 심어야 한다. 더 큰 꿈을 실현할 수 있도록 다 같이 도전하자"고 말했다.

삼성은 지난해 광주를 비롯한 전국 4개 지역에 SSAFY를 설립했다. 소프트웨어 인재를 양성해 글로벌 미래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기반을 다지기 위함이다. 광주 교육센터의 경우, 약 700㎡ 규모에 최첨단 소프트웨어 강의실 4개를 갖춰 총 150명의 교육생에게 소프트웨어 교육을 동시 제공하고 있다. 2020년부터는 총 300명이 사용 가능하도록 시설을 확장할 계획이다.

김광회 기자 elian118@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