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자

[IFA 2019] ‘LG V50S 씽큐·LG 듀얼 스크린’ 외신 반응 뜨겁네

발행일시 : 2019-09-10 11:00
IFA 2019 LG 스마트폰 부스에 최고상 트로피가 진열돼 있다. [사진=LG전자] <IFA 2019 LG 스마트폰 부스에 최고상 트로피가 진열돼 있다. [사진=LG전자]>

LG V50S 씽큐와 듀얼 스크린이 IFA 폐막 하루 전인 10일(현지시간)을 기준으로 총 9개 매체로부터 최고상을 받았다.

LG전자가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IFA 2019’를 통해 선보인 ‘LG V50S 씽큐(해외명 LG G8X 씽큐)’와 전용 액세서리 ‘LG 듀얼 스크린’이 다수의 해외 유력 매체들로부터 ‘최고상(Best of IFA 2019)’을 수상했다고 10일 밝혔다.

미국 유력 IT매체 ‘안드로이드 헤드라인’은 ‘LG전자는 우리가 본 가장 실용적인 방식으로 폴더블폰을 선보였다’고 말하며 LG V50S 씽큐를 최고 제품으로 선정했다. 또 “LG전자는 뛰어난 카메라 성능을 계속 이어가고 있다”며 “특히 이번엔 전면카메라에 중점을 뒀다”고 3200만 화소 전면카메라를 언급하기도 했다.

미국의 또 다른 IT전문매체 ‘톰스가이드’는 LG V50S 씽큐를 최고 제품으로 선정하며 “듀얼 스크린은 화면 두 개를 활용하는 혁신적이면서도 실용적인 방식으로 트렌드를 이끌고 있다”고 말했다.

현장에서 제품을 직접 체험한 외신들을 중심으로 LG V50S 씽큐와 듀얼 스크린의 뛰어난 실용성에 대한 호평도 이어졌다.

미국의 경제 전문지 ‘포브스’는 “듀얼 스크린은 폴더블폰보다 더 실용적으로 개선된 제품”이라고 소개했다. 포브스는 지난 7월 LG V50 씽큐에 대해서도 ‘가장 실용적인 폴더블 옵션’이라고 호평한 바 있다. 또 “신제품은 힌지의 내구성이 높아졌고, 두 각도에서만 고정이 가능했던 전작과 달리 모든 각도에서 고정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라고 말하며 전작 대비 신제품의 사용성이 높아진 점도 높게 평가했다.

미국 IT 전문매체 ‘더 버지’는 “두 개의 스크린이 폴더블보다 활용도가 높음을 보여준다”며 “그 자체로도 훌륭하지만, 듀얼 스크린이 큰 매력 포인트”라고 밝혔다.

미국 IT매체 ‘폰아레나’도 신제품 컨셉에 대해 “LG는 스마트폰으로 멀티태스킹할 수 있는 보다 새롭고 포괄적인 방법을 제시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듀얼 스크린은 두 화면에서 서로 다른 앱을 동시에 구동하는 ‘동시 사용’, 앱 하나의 UI를 확장해 실행하는 ‘분리 사용’이 모두 가능해 멀티태스킹에 적합하다.

김광회 기자 elian118@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