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이마트, 토탈 청소 서비스 ‘e홈케어’ 개시

발행일시 : 2019-09-24 06:00
출처=이마트 <출처=이마트>

이마트가 홈케어 서비스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이마트는 가양점, 성남점, 구로점 등 이마트 가전매장 99개점과 은평점, 자양점, 동탄점 등 일렉트로마트 42개점 등 전국 이마트 총 141개점에서 가전제품 청소 및 집 청소를 종합한 '홈' 토탈 청소 서비스인 'e홈케어'를 시작한다고 24일 밝혔다.

서비스 제공 상품은 '세탁기 분해청소'가 7만~13만6000원, '에어컨 분해 청소'가 7만~13만5000원, '매트리스 청소'가 3만7000~5만원 등이다. 이와 함께, 일상/이사/입주 및 거주 청소가 17만~66만원, 욕실/주방 등 부분 청소가 8만~18만원, 욕실 타일 인테리어 시공이 10만~30만원 등이다.

서비스 제공 가능 지역으로 가전/매트리스 분해 청소는 전국(일부 지역 제외), 청소 및 인테리어 시공은 서울/인천/경기(일부 지역 제외) 등지다. 또한 e홈케어의 모든 청소 서비스는 고객이 가전매장/일렉트로마트를 방문해 상품 결제를 하면 위탁업체를 통해 예약이 이뤄지는 형태로 진행된다. 한 곳의 위탁업체가 아닌 여러 곳의 위탁업체들이 청소 서비스를 맡는다.

서비스 후 만족하지 못하면 재청소 등의 사후 서비스도 보증되며 위탁업체 보험 가입으로 소비자 신뢰도를 높였다.

이마트 측은 이번 홈케어의 장점으로 접근성을 꼽았다. 고객들이 매장에서 쇼핑중에 따로 청소 서비스 정보를 찾을 필요없이 품질 보장된 업체들과 스케줄을 잡아서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는 점이다.

이마트는 이번 홈케어 서비스를 지난 19일부터 전점 서비스로 확대하는 것을 시작으로 향후 장기적 관점에서 인테리어와 무형의 구독 및 공유서비스를 아우르는 홈 토탈 서비스로 'e홈케어'를 확대해 향후 수년 내 50억원대 매출 규모로 키울 방침이다.

김재섭 이마트 제휴영업팀장은 "최근 미세먼지 등의 여파로 공기청정기와 ‘전자옷장’ 등의 수요가 증가하는 추세”라며 “이 같은 맥락으로 생활가전과 침구류 살균에 대한 인식이 커짐에 따라 소비자 편의성을 위해 홈케어 서비스를 도입했다”고 밝혔다.

정진홍 기자 jjh@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