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연예

'태양의 계절' 몇부작-후속에 관심..종영 카운트 시작! 91회 줄거리 공개

발행일시 : 2019-10-15 18:17
사진=KBS2 '태양의 계절' 예고편 캡처 <사진=KBS2 '태양의 계절' 예고편 캡처>

'태양의 계절'이 몇부작 남지 않아 후속작에도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15일 오후 방송하는 KBS2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 91회에서는 '성의 주인'이라는 부제로 이야기가 그려진다.

이날 '태양의 계절'에서 장회장(정한용 분)은 유월(오창석 분)에게 회장에 취임하라고 한다. 하지만 유월은 시월(윤소이 분)과 지민이 때문에 회장 취임을 망설인다.

광일(최성재 분)은 유월을 반기는 가족들을 보자 마음이 아프다.

이에 시월은 망설이는 유월에게 회장 자리에 앉아 양지그룹을 바로 세우라고 부탁한다.

'태양의 계절'은 대한민국 경제사의 흐름과 맥을 같이 하는 양지그룹을 둘러싼 이기적 유전자들의 치열한 왕좌게임을 다룬 드라마로 100부작으로 편성됐다.

한편 '태양의 계절' 후속작은 '우아한 모녀'로 최명길, 차예련 등이 출연한다.

이상인 기자 lsi@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