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정치

'궁금한 이야기', 세 친구 운명 바꾼 살인사건의 진실 추적

발행일시 : 2019-10-18 20:11
사진=SBS

<사진=SBS >

18일 오후 방송되는 SBS 시사교양프로그램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세 친구의 운명을 한 순간에 뒤바꾼 범인 없는 살인사건의 진실 편이 그려진다.

지난 1월, 세 친구의 운명은 한순간에 뒤바뀌었다. 세 사람은 오랜만에 모여 늦은 시간까지 천 씨 집에서 술자리를 이어갔다. 그런데 평소처럼 수면제를 먹고 잠이 들었다가 깬 집주인 천 씨의 눈앞엔 믿기 힘든 상황이 벌어져 있었다. 침대 아래 같이 술을 마시던 동네 형님 이 씨가 칼에 찔려 죽은 채 있었고 일행 중 나머지 한 명인 고 씨는 이미 사라진 상태였다. 뭔가 큰일이 벌어졌다고 생각한 천 씨는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 수사 결과, 사건을 신고한 천 씨가 이 씨를 살해한 혐의로 긴급 체포됐다.

그날 살인 현장에서 사라진 고 씨가 천 씨를 이 씨의 살해범으로 지목했고, 그날의 상황을 상세하게 증언했다. 술자리 도중 두 명이 심한 말다툼을 했고, 화가 난 천 씨가 칼로 이 씨를 찔러 살해했는데 그 자리에 있으면 자신도 화를 당할 것 같아 도망쳤다는 것이 고 씨의 주장이다. 게다가 수면제를 먹고 잠들어 그 상황을 못 봤다는 천 씨의 주장과 달리 그가 내연녀에게 7차례나 전화를 건 통화기록이 확인되자, 천 씨가 자신의 범행을 자백했다는 것이다.

이렇게 한 시골 마을에서 벌어진 살인 사건은 천 씨의 우발적인 범행으로 마무리되는 듯 보였으나, 6개월 후인 지난 8월 살인 혐의로 기소된 천 씨가 1심 재판에서 무죄로 풀려나게 된다. 법정에서 천 씨가 자백을 번복했고, 유일한 증인인 목격자 고 씨가 행방불명이 되어 천 씨의 범죄를 증명할 수 없게 됐다. 세 명밖에 없었던 방 안에 죽은 자는 있는데 죽인 자는 없어진 묘한 상황이 된 것이다.

천 씨와 고 씨, 두 친구 중 살인자는 누구인가

무죄를 받고 풀려난 후에도 집에서 숨어 살 듯이 아무도 만나고 있지 않던 천 씨는 자신의 억울함을 꼭 풀어달라며 제작진에게 얘기를 꺼내놓기 시작했다. 폭력 전과가 있는 자신을 경찰이 범인으로 몰아갔다는 것이 그의 주장이다. 게다가 그날 밤 다툼이 있었던 것은 오히려 이 씨와 고 씨이며, 자신은 둘이 싸우는 것까지 보고는 수면제를 먹고 잠이 들어 그 이후 상황은 전혀 모른다는 것이다.

과연 사건의 진실은 무엇일지, 본 방송을 통해 추적해볼 수 있다.

홍혜자 기자 hhj@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