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저

'가을 사이클링의 전설' 2019 백두대간 그란폰도 개최

발행일시 : 2019-10-21 14:58

2019 백두대간 그란폰도가 오는 26일 경상북도 영주시에서 개최된다. 2013년 처음 개최돼 올해로 7회째를 맞이하는 이 대회는 국민체육진흥공단(이사장 조재기) 경륜경정총괄본부가 주최한다.
 
그란폰도란 1970년 이탈리아에서 시작된 장거리 도로 자전거 대회로 이탈리아어로 긴 거리를 이동한다는 뜻이다. 일반 자전거 대회와는 달리 비경쟁 방식으로 산악구간 도로 120km에서 200km를 정해진 시간 안에 완주하는 자전거 행사이다.

'가을 사이클링의 전설' 2019 백두대간 그란폰도 개최

 
백두대간 그란폰도는 짧은 시간 안에 접수가 마감되어 참가자들 사이에서 대회 코스인 저수령을 넘기 전에 먼저 접수령(참가 접수에 성공하는 것)을 넘어야 한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인기가 많다. 올해도 지난달 20일 접수를 시작하자마자 14분 만에 마감돼 인기를 실감했다. 코스 난이도, 대회 진행, 안전 등 대회 완성도가 높아 해를 거듭할수록 인기를 더하고 있다.
 
올해 참가자는 총 2100명으로 남녀 구분 없이 6시간 안에 컷인(완주 시간) 해야 백두대간 로고와 고도표가 새겨진 완주 메달을 받을 수 있다.
 
대회 코스는 총거리 121.9km로 영주시를 출발하여 예천군, 문경시, 단양군 일원을 거쳐 다시 영주시로 돌아오는 코스이다. 해당 코스는 상승고도 2216m로 코스 중반부까지 코스 난이도를 낮추고 72km 지점인 저수령부터 난이도가 올라가 참가자들은 한계를 시험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백두대간 그란폰도는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대회로 정평이 나있다. 올해 대회는 코스 설계 시 그동안 난코스로 지목된 옥녀봉 구간을 제외하고 죽령 구간을 다시 코스에 편입하여 참가자들의 안전사고를 방지할 계획이다. 저수령과 죽령 내리막길에는 LED 전광판과 사이렌을 설치해 감속을 유도할 예정이다.

참가자들의 기량에 따라 그룹 라이딩을 유도한 것도 눈에 띄는 부분이다. 경륜 분류처럼 특선, 우수, 선발급 3그룹으로 참가자를 나눠 속도가 가장 빠른 특선급부터 순차적으로 출발을 한다. 각 그룹 간에는 KSPO 사이클팀이 페이스 메이커로 참가해 안전을 유도할 계획이다.
 
정병찬 경륜경정총괄본부장은 “백두대간 그란폰도는 늦가을 오색 단풍이 물든 아름다운 백두대간을 달리며 가을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대회이다. 자전거 동호인들의 축제가 될 수 있도록 남은 기간 대회 준비를 철저히 하겠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팀 news@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