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자

LG U+, AR∙VR 활용한 미래교실 만든다

발행일시 : 2019-10-23 12:00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왼쪽)과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왼쪽)과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대표 하현회)는 교육부와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AR(증강현실)/VR(가상현실)을 활용한 미래교실’ 구축에 관한 업무협약을 23일 체결했다.

‘미래교실’은 교과과정에 필요한 견학∙체험 학습 등을 AR과 VR을 통해 새로운 방식으로 학습하는 실감형 교육 모델이다.

여기서는 LG유플러스가 개발한 교육용 AR∙VR 콘텐츠 플랫폼 ‘톡톡체험교실’을 활용한다. 톡톡체험교실은 교과로서만 보던 문화재와 지역명소, 동식물 등의 생생한 모습을 교실에서도 만나볼 수 있도록 다양한 AR∙VR 콘텐츠를 제공한다. 학교 현장에 있는 선생님들로 구성된 전문 자문단과 함께 선별하고 제작한 600여편에 달하는 콘텐츠도 보유하고 있다.

LG유플러스가 에듀테크 전문 기업 아이스크림미디어와 제작한 고품질 교육 콘텐츠 300여편을 활용할 수 있는 것은 물론, 구글의 교육용 AR∙VR 서비스인 ‘익스페디션’(Expeditions)의 다양한 콘텐츠도 이용 가능하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교육부와의 업무협약 체결과 관련하여 “AR∙VR 기술이 교육 현장에서 활용돼 많은 학생들이 공부하는데 유용하게 사용되기를 바란다”며 “5G와 AI 등 첨단 기술과 교육을 결합한 미래교실 구축에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톡톡체험교실’을 활용한 시범수업은 23일부터 26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진행되는 ‘미래교육한마당’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김광회 기자 elian118@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