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G마켓·옥션·G9 ‘빅스마일데이’, 누적판매량 1억개 돌파

발행일시 : 2019-11-13 10:50
G마켓·옥션·G9 '빅스마일데이' 누적판매량이 1억개를 돌파했다. (2019년 11월 빅스마일데이 누적 판매량 12일 자정 캡쳐) 출처=이베이코리아 <G마켓·옥션·G9 '빅스마일데이' 누적판매량이 1억개를 돌파했다. (2019년 11월 빅스마일데이 누적 판매량 12일 자정 캡쳐) 출처=이베이코리아>

G마켓과 옥션, G9는 연중 최대 할인행사 '빅스마일데이'의 올해 판매량이 3500만개를 기록, 지금까지 빅스마일데이를 통해 판매한 제품 수가 총 1억개를 넘겼다고 13일 밝혔다.

G마켓과 옥션, G9를 운영하는 이베이코리아의 빅스마일데이가 진행된 이달 1일부터 12일까지 총 12일간의 누적 판매량이 3500만개를 넘어섰다. 하루 평균 290만개씩, 시간당 12만개씩 팔린 셈으로 역대 행사 실적 중 최대 규모다. 행사 첫해인 ▲2017년 11월 약 2000만개를 시작으로 ▲2018년 11월 3200만개, ▲2019년 5월 2800만개 등 그동안 빅스마일데이 행사를 통해 약 8000만개의 제품이 판매됐다. 올해 11월 행사에서 3500만개를 추가로 팔아 치우면서, 4회차 만에 1억1500만개가 넘는 누적 판매량을 기록하게 됐다.

거래 규모도 커졌다. 이번 빅스마일데이에 참여한 일반 판매자의 거래액은 10월 같은 기간 보다 2배 이상 증가했다. 삼성전자, LG전자, 필립스코리아, 다이슨 등 공식 브랜드관을 운영한 48개 대형 브랜드의 거래액 역시 평소보다 70% 이상 신장했다.

개별 상품의 판매 실적 역시 기록적이다. 올해 누적 매출 랭킹 TOP5는 ▲미샤 앰플/크림(29억4000만원) ▲노스페이스 아우터(29억2000만원) ▲위닉스 제로S 공기청정기(20억3000만원) ▲삼성 비스포크 냉장고(16억7000만원) ▲다이슨 V10 카본 파이버(19억4000만원)으로, 이들의 평균 판매금액만 23억원이다. 작년 매출 랭킹 TOP5의 평균 금액(11억9000만원)과 비교하면 93% 이상 높은 수준이다.

또한, 전국 2500여 개 오프라인 매장과 연계한 이벤트도 좋은 반응을 보였다. 대표적으로 메가박스 성수점에서 선보인 ▲원데이패키지(기프트박스+영화티켓)는 판매 시작 10분 만에 준비 수량 1500개가 완판 됐다. CGV 용산아이파크몰점에서 선보인 ▲대형팝콘(35L)은 오픈 20여분 만에 준비 수량 100통이 매진됐다. 11일 선보인 ▲배스킨라빈스 아이스버블은 10만2000개가, ▲던킨 아메리카노(HOT)은 5만2000개가 판매됐고, 5000개 한정수량으로 판매했던 ▲빕스 To-Go 오리지널 폭립은 개시 5분여 만에 완판을 기록했다.

김태수 이베이코리아 영업 본부장은 “오프라인 매장과 연계한 다양한 이벤트도 이번 행사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면서 성공적으로 마무리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정진홍 기자 jjh@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