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금융

코스콤, 오라클과 금융클라우드 DB서비스 활성화

발행일시 : 2019-12-10 17:15
코스콤 정지석 사장(우)과 오라클 탐송 사장(좌)이 업무협약 후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코스콤. <코스콤 정지석 사장(우)과 오라클 탐송 사장(좌)이 업무협약 후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코스콤. >

코스콤은 한국오라클과 금융클라우드 서비스 활성화를 위해 코스콤 금융클라우드와 오라클 클라우드 DBMS를 연동하는 공동사업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고 10일 밝혔다.

양사는 지난 9일 코스콤 여의도 본사에서 업무협약식을 맺었다. 번 제휴를 통해 국내 자본시장 고객들은 금융클라우드 내에서도 지금까지 사용해 온 기존 데이터베이스 관리방식을 그대로 유지할 수 있게 돼 서비스 수준의 안정성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특히 한국 금융시장 내 상당수 기업들이 오라클 DBMS를 사용하고 있는 점을 고려할 때, 이번 협약은 금융클라우드에 대한 진입장벽을 낮춰 고객사들의 의사결정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번 협약으로 양 사는 △클라우드 기술 교류 △금융클라우드 공동 마케팅 △코스콤 내부 서비스의 클라우드 이용에 관한 협조 등 다양한 분야에서 금융클라우드 서비스 발전방안에 대해 논의하기로 했다.

양 사가 공동사업을 추진하기로 한 DBMS는 데이터베이스 형태로 저장된 방대한 정보를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응용프로그램들이 데이터를 잘 활용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는 플랫폼이다.

최근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기업 서비스가 늘어나면서 DBMS는 컴퓨터 운영체제(OS)에 못지 않는 중요한 플랫폼으로 인식되고 있다.

코스콤은 지난 10월 NBP와 함께 국내 최초 금융전용 퍼블릭 금융클라우드 존을 론칭하고 최근 금융보안원이 구축하는 클라우드 사업을 수주 하는 등 금융클라우드 분야에서 독보적인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정지석 코스콤 사장은 “오라클과 함께 금융클라우드에 대한 기술교류와 공동 마케팅을 확대해 앞으로 치열해질 경쟁에 대비 할 예정”이며 “앞으로도 클라우드 전환을 망설이고 있는 고객사들이 실제 필요로 하는 서비스를 우리가 먼저 고민하고 한발 앞서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상원기자 sllep@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