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저

한국경마, 이제 남미로까지 뻗어나가는 효자 수출 사업 아이템

발행일시 : 2019-12-12 17:02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의 경주실황 수출사업이 아시아, 유럽, 북미, 오세아니아 대륙을 거쳐 남아메리카 국가인 칠레로 그 영역을 확장했다.
 
경주실황 수출입사업은 국가 간 경주를 실시간 중계하고 이에 따른 매출액의 일정비를 수수료로 취득하는 사업이다. 한국마사회는 2014년부터 본격적으로 한국 경마 실황 수출 사업을 개시하여 올해 미국, 호주, 영국, 홍콩, 싱가포르 등 경마선진국 11개국에 수출 및 현지 발매를 완료한 바 있다.

국제방송센터 <국제방송센터>

 
남미국가인 칠레는 세계 경마시행국 중에서 경마·말산업의 수준이 최고 수준을 나타내는 PARTⅠ등급에 해당하는 국가다. 한해 말 생산두수가 세계 13위, 경주시행수가 세계 7위다.

마사회는 지난 8일 서울 전체경주를 송출하는 것으로 칠레와 협약을 체결했다.
 
한편 이번 칠레에 송출된 한국 경주에는 국내 대상경주 중 가장 오랜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제 38회 MBC Sports Plus 그랑프리’ 경주(12.8(일) 서울9경주)가 포함됐다.
 
이번 한국경마의 칠레 송출을 통해 마사회는 수출사업 개시 6년차에 6대륙중 아프리카를 제외한 모든 대륙에 한국 경마 실황을 송출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한국마사회 김낙순 회장은 “경마실황 수출사업, 한국마의 해외유수경주 출전을 통한 능력검증 등 한국경마의 국제화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향후 국산마 수출, 한국의 경마인프라·시스템 수출과 같은 경제적 결실을 경주마 농가 등 1~4차 경마산업 종사자도 함께 누릴 수 있도록 말산업의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온라인뉴스팀 onnews2@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