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금융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본립도생, 경사이신...1등 금융그룹 달성하자"

발행일시 : 2020-01-02 12:39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이 1일 경기도 남양주 소재 홍유릉을 임원들과 함께 참배하고 있다. 우리금융그룹 회장과 주요 임원들은 매해 1일 우리은행의 전신인 대한천일은행의 기틀을 마련한 고종황제의 묘소인 홍유릉을 참배해 오고 있다.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이 1일 경기도 남양주 소재 홍유릉을 임원들과 함께 참배하고 있다. 우리금융그룹 회장과 주요 임원들은 매해 1일 우리은행의 전신인 대한천일은행의 기틀을 마련한 고종황제의 묘소인 홍유릉을 참배해 오고 있다. >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이 새해 경자년 신년사로 "고객신뢰와 혁신을 통해 1등 종합금융그룹을 달성하자"고 포부를 밝혔다.

손 회장은 "매년 1월 1일 홍유를을 방문할 때마다 우리은행의 뿌리인 고종황제를 생각한다"며 "올해는 우리은행의 또 다른 뿌리인 고객과의 신뢰를 더욱 깊고 두텁게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손 회장은 장기화하는 국내외 경기 침체, 오픈뱅킹 시행에 따른 금융사간 경쟁 격화, 핀테크 기업의 금융업 진출 등 위기를 언급하며 모든 임직원의 비상한 각오를 당부했다.
 
그는 우리금융그룹의 2020년 경영목표를 ‘고객신뢰와 혁신으로 1등 종합금융그룹 달성’이라며, 7대 경영전략으로 ▲고객 중심 영업혁신 ▲리스크관리/내부통제 혁신 ▲지속성장동력 강화 ▲사업포트폴리오 강화 ▲디지털 혁신 선도 ▲글로벌사업 레벨업 ▲우리투게더 시너지 확대를 제시했다.
 
손 회장은 특히 우리금융그룹의 올해 가장 중요한 목표는 고객의 믿음과 신뢰를 되찾는 것이라며,  ‘본립도생(本立道生)’, ‘경사이신(敬事而信)’이라는 한자성어를 인용해 ‘기본과 원칙을 철저히 지키며, 매사에 정성과 믿음을 다하자’는 신년 의지를 밝혔다.

정진홍 기자 jjh@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