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저

한국마사회, 자회사 업무 여건 개선 위한 ‘주요 근로 조건 설명회’ 개최

발행일시 : 2020-01-18 18:55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는 자회사 정규직 직원으로 전환된 근로자들을 대상으로 임금, 근로시간 등 취업규칙에 명기된 주요 근로조건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개선 필요사항에 대한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지난 15일 ‘근로조건 설명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마사회는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라는 정부정책에 부응해 전국 사업장에서 근무하던 약 1,400명의 미화, 경비, 시설관리 등 용역원들을 올해 1월 1일 부터‘마사회 시설관리주식회사’ 정규직 직원으로 전환했다.
 

한국마사회 자회사 근로조건 설명회 <한국마사회 자회사 근로조건 설명회>

이를 위해 2017년 7월부터 노사 전문가가 참여하는 협의기구를 구성하여 정규직 전환에 대한 기본 합의를 시작했다. 임금 등 세부 사항에 대한 합의까지 점진적으로 진행한 끝에 2019년 12월 31일 취업규칙을 제정해 정규직 전환 절차를 완성했다.
 
서울경마공원 대강당에서 개최된 이번 설명회에는 300여명의 자회사 근로자들이 참석했다.
 
자회사 담당 팀장은 현장 근로자 근무환경 개선을 위해 마사회는 약 10억 원의 예산을 책정했으며, 지난 달 29일에 ‘모-자회사 노사 공동 근무환경개선TF’를 발족해 앞으로 현장 수요를 반영한 맞춤형 근무환경 개선에 나설 예정이라고 답변했다.
 
한편 마사회 시설관리주식회사 박상민 대표는 “그동안 여러 험난한 과정을 거치면서 용역원들에 대한 정규직 전환을 이루어 냈다”며, “이제는 한 식구가 된 자회사 근로자들이 안정적인 근무여건에서 일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온라인뉴스팀 onnews2@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