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자

윈드리버-티시스템즈, 5G 클라우드 네트워크 관리 사업 맞손

발행일시 : 2020-02-05 11:54

지능형 에지 SW 글로벌 기업 윈드리버가 도이치텔레콤 자회사인 IT 서비스 컨설팅 기업 ‘티시스템즈(T-Systems)’의 고성능 시큐어 에지 컴퓨팅 플랫폼 ‘EdgAIR’에 에지 클라우드 인프라 소프트웨어 ‘윈드리버 클라우드 플랫폼(Wind River Cloud Platform)’을 공급한다고 밝혔다.

티시스템즈 EdgAIR 플랫폼은 프라이빗 엔터프라이즈 에지 클라우드로 다양한 네트워크 및 프로토콜 표준(5G, Wi-Fi 6, TSN 등)을 지원해 캠퍼스 네트워크에 연결 가능하다. 안전한 기반을 통해 10밀리초 이하의 저지연 성능으로 대용량 데이터 처리 등 실시간 온사이트 애플리케이션을 지원한다. 폐쇄형 엔터프라이즈 네트워크상에서 운용되는 EdgAIR는 퍼블릭 클라우드와 결합돼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구성이 가능하다. 또한 성능 및 기타 주요 지표를 실시간으로 평가할 수 있는 분석 기능과 운영 기술(OT) 표준 및 워크로드를 지원한다.

클라우드 네이티브와 쿠버네티스(Kubernetes)를 결합한 컨테이너 기반 아키텍처 윈드리버 ‘클라우드 플랫폼(Cloud Platform)’은 에지 클라우드 인프라 관리 솔루션이다. 오픈소스 프로젝트 스탈링X(StarlingX)를 활용해 지역에 관계없이 수천 개의 노드에 대한 단일 창(SPoG) 기반의 제로 터치 자동 관리로 전체 작업 주기(day-1 및 day-2) 운영을 간소화할 수 있다. 또한 롤백 기능을 통해 분산 클라우드 전반에 걸쳐 동화된 업그레이드에 대한 오케스트레이션을 지원한다. 클라우드 플랫폼은 네트워크 에지의 단일 컴퓨팅 노드에서 최대 수천개의 노드로 저비용 확장이 가능해 고부가가치 애플리케이션 확장에 대한 요구사항을 충족시킬 수 있다.

폴 밀러(Paul Miller) 윈드리버 통신 부문 부사장은 “5G, IoT, MEC 애플리케이션의 에지 컴퓨팅 요구사항은 클라우드 네이티브 솔루션을 구축하려는 기업들에게 도전과제이다. 윈드리버 클라우드 플랫폼은 물리적으로 분산된 클라우드 네이티브 5G 인프라를 구축하고 관리하면서 발생하는 복잡성을 해결한다”며 “윈드리버는 티시스템즈와 함께 고객이 수천 개의 노드를 지원할 수 있는 운영 효율적이고 에지 지원 가능한 클라우드를 달성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토마스 베버(Thomas Weber) 티시스템즈 PaaS, 빅데이터, 에지 담당 부사장은 “자동차, 공장 자동화 및 물류, 또는 증강 현실과 같은 자동화 및 지능형 애플리케이션 활용이 확산되며 더 안전하고 강력한 에지 컴퓨팅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고 있다”면서 “티시스템즈는 윈드리버와 함께 지능형 실시간 애플리케이션을 활용할 수 있는 저지연 시큐어 플랫폼을 제공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향선기자 hslee@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