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LG U+, 지난해 4분기 영업익 77.8%↑···통신 3사 중 가장 높아

발행일시 : 2020-02-07 15:25
LG유플러스 요약 연결 손익 계산서 [자료=LG유플러스] <LG유플러스 요약 연결 손익 계산서 [자료=LG유플러스]>

LG유플러스가 지난해 4분기 이동통신 3사 중 가장 높은 영업이익 증가율을 보였다.

LG유플러스(대표 하현회)는 2019년 4분기 매출 3조 2938억, 서비스수익(단말매출 제외) 2조 4850억, 영업이익 1851억 원을 기록했다고 7일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3.8%, 서비스수익은 3.3%, 영업이익은 77.8%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가입자 순증의 영향으로, 시장전망치인 최대 1500억 원을 크게 상회했다. 2019년 연간 기준 영업수익은 12조 3820억, 서비스수익은 9조 2056억, 영업이익은 6862억 원을 달성했다. 영업수익과 서비스수익은 전년 대비 각각 5.6%, 2.9% 증가했다. 연간 영업이익은 마케팅비용과 CAPEX 증가로 7.4% 감소했다.

무선수익은 전년 대비 1.4% 성장한 5조 5168억 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가입자는 112만 8000명(8%) 증가해 1525만 6000명을 넘어섰다. 5G는 12월 말 기준 시장점유율 약 25%(116만 4000명)를 차지하며 2위 진입에 가까워졌다. 알뜰폰(MVNO) 가입자도 전년 대비 42.1% 증가한 109만 1000명을 기록했다.

유선수익(스마트홈, 기업)은 스마트홈(IPTV, 초고속인터넷, 인터넷전화)에서 IPTV(16.6%)와 초고속인터넷(9%) 가입자 순증이 늘면서 전년 3조 8551억원 대비 4.5% 상승한 4조 289억 원을 달성했다. 기업 수익은 1조 9827억원으로 전년 대비 1.3% 감소했다.

영업이익 감소에 영향을 준 연간 마케팅비용은 5G 서비스 상용화에 따라 전년 대비 8.7% 증가한 2조 2460억 원을 기록했다. 마케팅비용은 4분기 들어 0.5% 줄어들었고 올해부터 대폭 감축될 전망이다. 반면에 CAPEX는 디지털 전환을 위한 비용이 더해지며 기존보다 늘어날 수 있다. 지난해 LG유플러스 5G 기지국 구축 본격화에 따른 네트워크 투자 등으로 전년 대비 86.7% 증가한 2조 6085억원을 집행했다.

이혁주 LG유플러스 최고재무책임자(CFO·부사장)는 “올해는 소모적인 획득비 경쟁을 지양하고 전 사업에서 고객경험 혁신을 통한 서비스 차별화와 수익성 중심 경영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광회 기자 elian118@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