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자

삼성전자, ISE 2020서 상업용 디스플레이 최신 기술 대거 공개

발행일시 : 2020-02-10 11:30
모델들이 DICOM 시뮬레이션 모드를 지원해 의료용 영상을 정확히 표현해 주는 'QLED 8K 사이니지'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모델들이 DICOM 시뮬레이션 모드를 지원해 의료용 영상을 정확히 표현해 주는 'QLED 8K 사이니지'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가 11일부터 14일(현지시간)까지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열리는 유럽 최대 디스플레이 전시회 ‘ISE 2020’에 참가해 상업용 디스플레이 신제품을 대거 공개한다고 10일 밝혔다.

2020년형 QLED 8K 사이니지는 이번 ISE에서 첫 공개된다. 신제품은 ▲8K 해상도 ▲AI퀀텀 프로세서 ▲컬러볼륨 100% 색 구현 ▲HDR10+ ▲최대 2,000nit 밝기 등을 자랑한다.

24시간 사용 가능한 내구성을 갖췄고, 화면을 4개로 분할해 서로 다른 4개 4K 콘텐츠를 동시 재생할 수 있는‘4-PBP’ 기능도 제공한다. 외에도 DICOM 시뮬레이션 모드를 지원, CT·MRI와 같은 의료용 디지털 영상을 정확히 표현할 수 있다. 2020년형 QLED 8K 사이니지는 65·75·82·98형의 4가지로, 올 상반기 내 전 세계에 출시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ISE 2020을 기점으로 CES에서 선보인 219·292형뿐만 아니라 437·583형까지 상업용 더 월의 라인업을 확대한다. 마이크로 LED 기술이 적용된 더 월은 모듈러 기반으로 제작돼 베젤·사이즈·화면비·해상도 등에 제약이 없다. 특히 베젤리스 디자인으로 벽과 화면 사이에 마치 경계가 없는 것처럼 자연스럽게 어우러지는 환경을 연출할 수 있다. 2020년형 상업용 더 월은 ISE 2020부터 본격적인 수주 활동에 돌입하고 유럽을 시작으로 전 세계에 판매를 시작한다.

기능과 디자인이 업그레이드된 ‘삼성 플립2’은 또 다른 볼거리다. 삼성플립은 필기 인식 기술을 적용한 터치형 스크린을 탑재한 디지털 플립차트다. 신제품에는 화면 위에 메모 레이어를 추가해 자유롭게 쓰고 지울 수 있는 기능을 적용했다. 또한, USB, HDMI, NFC, 스크린 미러링 등을 통해 다양한 IT 기기와 쉽게 연동할 수 있고 회의 결과를 이메일과 USB로 실시간 공유할 수 있어 편리한 회의 환경을 조성해 준다.

삼성전자는 글로벌 화상회의 솔루션 분야 리더인 시스코와 파트너십을 맺고 시스코 ‘웹엑스’ UX를 탑재한 ‘웹엑스 온 플립(Webex on Flip)’을 출시한다. 이번 ISE에서 두 회사는 공동 미디어 행사를 열고 ‘웹엑스 온 플립’ 판매를 본격적으로 시작할 예정이다.

김광회 기자 elian118@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