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한미약품, '랩스트리플아고니스트' 게임 체인저로 주목

발행일시 : 2020-02-11 10:30

NASH(비알코올성지방간염) 치료 혁신신약 후보물질 LAPS Triple Agonst 눈길

한미약품의 랩스트리플아고니스트(LAPSTriple Agonist, HM15211)가 NASH(비알코올성지방간염) 치료 혁신신약 후보물질이자 글로벌 시장 게임 체인저로 주목받고 있다.
 
한미약품 관계자는 “지난 1월 미국에서 열린 JP모건 컨퍼런스에서 다수의 글로벌 제약기업 KOL(Key Opinion Leader)들이 LAPS Triple Agonist 연구 결과에 대해 많은 관심을 표명했으며, 향후 개발 과정에 주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와 같은 관심을 받은 이유는 '다중 표적 치료에 따른 고무적인 효과'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해당 물질은 단일 타겟 경구 치료제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삼중(Glucagon/GIP/GLP-1) 작용제로, 한미약품의 독자 플랫폼 기술인 ‘랩스커버리’가 적용됐다.

구성 성분 중 하나인 글루카곤은 직접적으로 지방간을 줄이고 섬유화를 억제하는 기능을 한다. 이와 함께 인슐린 분비 및 식욕 억제를 돕는 GLP-1과 인슐린 분비 및 항염증 작용을 하는 GIP를 동시에 활성화 해 지방간과 염증, 섬유화를 동시에 타깃한다.

실제로 LAPS Triple Agonist는 비만이 동반된 NAFLD(비알코올성지방간) 환자 대상 임상 1상 등 다양한 연구를 통해 그 혁신성이 확인되고 있다.

MRI-PDFF 검사 전후 비교 <MRI-PDFF 검사 전후 비교>

먼저 한미약품은 MRI-PDFF(자기공명영상-양자밀도 지방비율) 검사에서 의미있는 지방 감소 효과를 비만이 동반된 NAFLD 환자에서 확인했다. LAPSTriple Agonist 투여 환자의 대부분에서 3개월 이내에 30% 이상의 지방간 감소 효과가 나타났으며, (간을 타겟으로 한) 지방산 생합성 및 베타 산화에서도 효과를 확인했다. 
 
또 간 염증과 섬유증을 유도한 모델에서 LAPSTriple Agonist는 위약 투여군 및 FXR 길항제 투여군 대비 간 섬유화 억제 및 간 염증 감소에도 유효한 결과를 보였다.
 
한미약품은 올해 2분기 중 조직검사로 증명된 NASH 환자를 대상으로 글로벌 임상 2상에 착수할 계획이다.
 
권세창 한미약품 대표이사는 “LAPSTriple Agonist는 현재 전세계에서 개발되고 있는 NASH 치료제 중 first-in-class의 혁신신약으로서 가장 앞서 있다고 확신한다”며 “마땅한 치료제가 없는 NASH 영역에서 한미약품이 글로벌 시장을 주도할 수 있을 것이라는 비전을 안고 상용화를 위한 개발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서희원 기자 shw@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