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CJ '비비고 만두', 해외 매출 비중 60% 돌파…”국내보다 더 팔렸다”

발행일시 : 2020-02-19 14:55
CJ제일제당 비비고 만두 국내외 제품 출처=CJ제일제당 <CJ제일제당 비비고 만두 국내외 제품 출처=CJ제일제당>

CJ제일제당 '비비고 만두'가 글로벌 시장에서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다.

CJ제일제당은 지난해 비비고 만두가 전 세계 만두 시장에서 8680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고 19일 밝혔다. 특히 글로벌 매출은 5520억원으로, 3690억원의 매출을 올린 전년 대비 약 50% 성장한 수치다. 글로벌 매출 비중은 63.6%를 기록했는데, 2018년 처음으로 절반을 넘어선데 이어 지난해 60%를 돌파했다.

미국의 약진이 두드러졌다. 지난해 비비고 만두는 미국에서 전년비 50% 가까이 성장한 3630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2018년 처음으로 2000억원 매출을 돌파한 데 이어 지난해 3000억원을 넘겼다. 특히 3160억원을 기록한 국내 매출을 추월해 미국 매출이 국내 매출을 넘어섰다.

미국 외에도 중국, 베트남, 유럽, 일본 등 진출한 모든 지역에서 매출이 성장하는 성과를 거뒀다. 지난해 중국에서는 920억원의 매출을 올리며 1000억원 돌파를 목전에 뒀으며, 베트남에서는 최근 3개년 연평균 100%씩 성장하며 60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유럽과 일본도 전년 대비 매출이 확대됐다.

비비고 만두의 글로벌 영향력 확대는 '철저한 현지화'와 '인프라 확대'가 주효했다. CJ제일제당은 철저한 시장조사와 소비자 니즈, 식문화 트렌드 등을 분석해 현지 소비자 입맛에 맞춘 제품을 개발했다. 한국식 만두 형태를 기본으로 현지인들이 선호하는 재료로 만두소를 만든 현지화 제품과 함께 한국의 시그니처 제품인 ‘비비고 왕교자’를 앞세워 소비자를 공략했다.

공격적인 투자를 통한 인프라 확보도 크게 작용했다. CJ제일제당은 전략국가인 미국과 중국을 겨냥해 R&D 및 인프라에 투자하며 독보적인 경쟁력을 갖추는데 집중했다. 더불어 2017년 미국과 중국 중심의 생산기지를 베트남, 유럽으로 확대하며 대륙별 생산 거점을 확보, 비비고 만두의 세계적인 영향력 확대에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

미국에서는 캘리포니아 플러튼과 뉴욕 브루클린 생산기지에 이어 뉴저지에 신규 공장을 건설하며 제품 생산능력을 대폭 확대했다. 냉동식품 시장에서 차별화된 경쟁력을 갖춘 슈완스와 카히키를 인수하며 사업 추진력까지 확보했다. 중국과 베트남 역시 신규 공장 및 라인을 증설하며 현지 생산 체제를 강화했고, 그 결과 빠르게 영향력을 확대할 수 있었다.

CJ제일제당은 앞으로도 지속적인 R&D 투자와 대륙별 생산거점간 사업 시너지, 철저한 현지화 전략을 통해 글로벌 만두 사업 확대에 힘쓴다는 방침이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그 동안 축적된 연구개발력과 혁신기술 경쟁력, 성과창출에 대한 자신감을 바탕으로 글로벌 만두 사업 확대에 주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진홍 기자 jjh@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