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코로나19가 소비패턴 바꿨다" 롯데홈쇼핑, '외모' 보단 '건강' 챙겨

발행일시 : 2020-02-20 15:40
롯데홈쇼핑 간편식 김나운 오리한판 주물럭 상품 판매 장면 출처=롯데홈쇼핑 <롯데홈쇼핑 간편식 김나운 오리한판 주물럭 상품 판매 장면 출처=롯데홈쇼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으로 인해 쇼핑 패턴이 바뀌고 있다.

롯데홈쇼핑이 지난 1일부터 17일까지 판매 상품 현황을 분석한 결과 '외모 가꾸기', '외출' 관련 상품 수요가 급격히 감소한 반면, '건강', '위생', '간편식' 관련 상품 구매는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롯데홈쇼핑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본격적으로 확산되며 지난달 28일부터 여행 상품 편성이 중단된 상태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는 동남아, 유럽, 미주, 호주 등 총 22개 여행 패키지 상품을 판매했다. 2월은 홈쇼핑 여행 상품 성수기에 해당되지만 올해는 편성 계획을 잡지 못하고 있다.

또한, 레저/스포츠웨어 상품 수요도 감소하며 편성이 42% 축소됐다. 외모 꾸미기 관련 상품 매출도 하락했다. 파운데이션, 메이크업 베이스 등 색조화장품 주문금액은 31.6% 감소했으며, 가방, 시계, 목걸이 등 명품/쥬얼리 상품 주문금액도 1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위생 관련 생활용품 편성은 약 1.5배, 건강식품과 간편식품(HMR)은 2배 이상 확대됐다. 면역력 강화에 도움이 되는 프로폴리스, 홍삼, 유산균, 비타민 등 건강식품 주문금액은 137% 증가했다. 집에서 밥을 해먹는 사람들이 증가하면서 보양식과 반찬류 판매가 늘며 간편식품 주문금액은 5배나 신장했다. 기초화장품과 보험 상품은 전년 대비 편성의 차이가 거의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주문금액이 77.3%, 52.3% 각각 증가했다.

롯데홈쇼핑은 최근 추가 감염 확진자가 다수 발생하면서 당분간 이런 추이가 계속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칼 소독기, 휴대용 전해수기, 세정제 등 살균/위생 관련 상품을 비롯해 건강식품 및 간편식품 등 관련 상품 편성을 지속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정진홍 기자 jjh@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