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저

경정 선수의 인권과 안전 경영을 위한 개선안 마련

발행일시 : 2020-03-02 14:56

국민체육진흥공단(이사장 조재기) 국민체육진흥공단(이사장 조재기) 경륜경정총괄본부는 경정 선수의 인권 보호와 심판 판정의 투명성 확보를 위한 개선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마련한 인권·안전 경영 개선안은 경정 경주 과정에 직접 참여하고 이를 판정하는 당사자인 (사) 경정선수회와 경정 심판팀이 21일 모여 간담회를 가진 결과를 토대로 만들어졌다.
 
주요 내용으로는 제재 처분 소명절차 과정에서 선수의 권리 보호를 위해 참관인 배석 제도를 도입했다. 앞으로 경정 선수들은 심판 판정 제재 건에 대한 소명 요청 시 본인이 참관인을 지정해 함께 배석할 수 있어 안정된 분위기 속에 소명할 수 있는 기회가 부여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일일 명예경정심판이 돼 심판 판정에 선수들이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심판 판정에 대한 공감대와 투명성을 확보하기로 했다. 경주일 출전하지 않는 선수를 대상으로 5명 이내 선발해 운영할 예정이며 위반 행위에 대한 개별적인 판정 의견 제시와 논의를 통해 심판 판정에 대한 온도차가 해소될 것으로 내다봤다.
 
마지막으로 심판 판정 영상을 선수들에게 제공해 위반행위 감소 및 경기력 향상을 꾀하기로 했다.
 
경정 심판팀 관계자는 “경정 선수회와 간담회를 하며 나눈 건설적인 대화를 통해 개선안이 마련되어 기쁘게 생각한다. 앞으로도 경정 선수의 인권 향상과 심판 판정 투명성 제고 등을 위해서 지속적인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온라인뉴스팀 onnews2@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