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저

경정, 선수들의 훈련 습성 파악이 관건

발행일시 : 2020-06-08 14:10

경정은 경주를 추리하는 데 다른 스포츠 보다 더 복잡하고 다양한 데이터를 참고해야한다. 기본적으로 경정 선수 개개인의 기량과 배정받은 모터 상태 파악을 비롯해 회차마다의 편성과 어떤 코스에서 수면에 나서는 지도 중요하다.

경정, 선수들의 훈련 습성 파악이 관건

 
베팅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또 다른 요소 중의 하나가 지정훈련이다. 지정훈련은 출전하는 경정 선수가 입소 후 자신이 당회 차 배정받은 모터와 전체적인 호흡을 맞추는 시간이다.
 
화요일 지정훈련에서는 1, 2차로 나눠서 담금질을 한다. 미리 펠러와 보트 등 전체적인 세팅을 하고 1차 연습을 한 뒤 성능이 만족스럽다면 그대로 나머지 시간을 소화한 뒤 다음날 실전 경주에 나서지만 부족하거나 보완을 해야 하는 부분이 생긴다면 2차 연습에서 변화를 줄 수 있다.
 
이렇게 했음에도 펠러 교체나 정비가 주효하지 못했다면 수요일 1일차 오전 지정훈련에서 마지막으로 손을 볼 수 있는 기회가 있다. 수요 경주에서 결과가 나오지 못했더라도 실마리를 잡았다면 목요일 2일차 오전 지정훈련에서 최종적인 승부 타이밍을 가져갈 수 있는 여지가 있다.
 
지정훈련에 임하는 경정 선수들의 유형을 살펴본다면 먼저 투명하게 경기력이 드러나는 스타일이 있다. 대표적으로 심상철, 유석현, 손제민, 어선규, 한성근, 최광성 등을 손꼽을 수 있다. 훈련을 실전에 가까울 정도로 과감하게 나서기 때문에 평소와 달리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면 이름만 믿고 가기보다는 돌다리도 두드려 가 듯 조심스러운 접근이 필요하다는게 중론이다.
 
반대로 실전이 아닌 말 그대로 성적과 무관한 연습을 하는 시간이기 때문에 무리한 선두 다툼이나 전술 경쟁을 피하는 선수들도 있다. 괜찮은 모터를 받았는데 실속으로 전복을 하거나 타 선수와 추돌로 장비가 파손된다면 낭패인 만큼 철저하게 컨디션만 체크하는 경우가 바로 그렇다. 이재학, 권명호, 김민길, 이주영 등이며 조용했던 연습 때와는 달리 실전에서는 공격적으로 입상에 도전하기도 한다.
 
오직 스타트에 온힘을 쏟는 선수들도 있다. 김효년, 김응선, 이태희 등은 지정훈련 시간 내내 스타트 기준점을 잡는데 총력을 쏟아붓는다. 모터가 우수한 경우에는 상관이 없지만 중하급이나 하급 모터를 배정받았을 때도 정확한 시속을 선보인다면 일격을 가할 수 있어 눈여겨봐야한다.
 
경정전문가 임병준씨는 “자신에게 주어진 조건을 경정 선수의 노력과 승부 의지를 통해 개선할 수 있어 지정훈련이 경주 추리에 있어 흐름을 좌우하기도 하지만 항상 연습 내용이 실전과 이어지는 것은 아니다”라며 “전문가의 조언과 함께 자신만의 관전 노하우를 쌓아 가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온라인뉴스팀 onnews2@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