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자

LG U+, 5G 단독모드 상용화 준비 완료

발행일시 : 2020-07-20 14:40
LG유플러스 직원들이 마곡 사옥에서 5G 네트워크 품질을 모니터링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 직원들이 마곡 사옥에서 5G 네트워크 품질을 모니터링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대표 하현회)는 5G 단독모드(SA) 상용화를 위해 이동통신 기지국 및 코어 장비에 이어 유선망 구간에서 활용 가능한 네트워크 슬라이싱 기능을 개발했다고 20일 밝혔다.

현재 상용화된 스마트폰 위주의 5G 비단독모드(NSA)와 달리 단독모드(SA) 환경에서는 기업용 서비스 가입자들에게 차별화된 서비스 품질 및 저지연 서비스를 위한 네트워크 슬라이싱 기술을 제공할 수 있게 된다.

네트워크 슬라이싱 제공을 위해서는 기지국이나 코어 장비 외에도 유선망구간에서 5G망을 실시간 측정·분석해 서비스 및 장애 위험을 알려주고, 네트워크 변화 시 능동적으로 최단거리 경로를 유지해주는 기술이 필요하다. 이를 통해 단말부터 네트워크 전 구간에 End-to-End 단독모드 상용망 구축이 가능해진다.

이번에 적용한 기술은 ‘양방향 능동 측정 프로토콜(TWAMP)’을 소프트웨어정의네트워크(SDN) 컨트롤러를 통해 분석하고 전송품질을 관리하는 솔루션이다. 이 기술은 5G 전송망에 구축된 국내외 장비 제조사와 협력해 개발됐다.

기존에는 별도 외부 품질 측정서버를 이용해 제한적인 품질 상태만 확인할 수 있었지만, 이번 솔루션은 각 장비에서 직접 전송 구간 품질을 측정하고, SDN 컨트롤러가 세밀하게 관리해 네트워크 상태에 따라 최적 전송 경로를 자동 선택할 수 있도록 한다. 능동적인 전송품질 관리가 가능해짐에 따라, 유선망 구간에서도 더욱 안정적인 고품질 5G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된 것이다.

박송철 LG유플러스 NW기술운영그룹 전무는 “이번 솔루션으로 좀 더 나은 안정적인 5G 서비스 제공이 가능한 기술을 확보하게 됐다”며 “향후 높아진 고객의 눈높이에 맞춰 고품질의 서비스 제공을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지난해 11월 5G 단독모드 기반 이기종 장비 연동 시연에 성공했고, 지난 5월과 6월에는 상용망에서 5G 단독 모드 테스트와 Vo5G 상용망 테스트에도 성공했다.

김광회 기자 elian118@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