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저

경정, 제2차 시범 경주에서 돋보였던 2020년 신형 모터 톱 10

발행일시 : 2020-08-03 14:14

경정 재개장을 앞두고 신형 모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전반기까지는 2018년형 모터를 사용했지만 재개장과 동시에 2020년형 모터보트가 등장한다.
 
국민체육진흥공단(이사장 조재기) 기금조성총괄본부는 미사 경정장에서 지난 7월 16일부터 23일까지 총 5회에 걸쳐 2020년 모터보트 150대에 대한 성능 테스트 및 시범경주를 끝냈다. 그중 110대는 부분 재개장과 동시에 실전에 투입될 예정이며 나머지 40대는 영종도 경정훈련원으로 이관돼 훈련용으로 사용된다.
 

제2차 시범경주에서 2020년형 모터보트를 타고 선수들이 힘찬 출발을 하고 있다 <제2차 시범경주에서 2020년형 모터보트를 타고 선수들이 힘찬 출발을 하고 있다>

 성능 테스트 전체 측정 결과를 살펴보면 실전에 투입되는 110대의 평균 소개항주 타임은 7.21초였고 가장 빠른 기록은 7.09초 가장 늦은 기록은 7.36초였다. 하지만 7월 22∼23일에 열린 시범 경주에서는 6초대의 소개항주 기록도 상당히 많이 나왔다. 이번 시범 경주에서는 1, 2일차 내내 입상률 100%를 자랑한 25번 모터가 6.84초 (손근성)의 소개항주 최고 기록을 찍으며 주목을 받았다. 그다음은 6.89초의 18번 (이지은)이 2위이며 3위는 6.90초의 115번 (김인혜) 모터다. 차순위로 45번 (김도휘)과 90번 (김희용) 모터는 6.91초로 공동 4위를 기록했고 6.92초를 기록한 52번 (기광서), 129번 (반혜진), 134번 (정승호), 147번 (박민영)가 공동 6위다.
 
 공동 10위로는 2일차 오후 훈련에 2회 출전한 25번 모터가 한 번 더 6.93초를 찍었고 74번 (정용진), 129번 (반혜진), 134번 (정승호), 147번 (박민영) 역시 연신 6초대 타임을 기록하며 호성능을 뽐냈다. 그 뒤로도 기광서가 장착한 52번 모터가 6.94초를 찍었고 6.95초는 5번 (김동경), 31번 (손지영), 52번 (송효석), 45번 (김도휘), 112번 (김동민), 115번 (김인혜), 136번 (장수영)이 기록했다.
 
 6초대 후반 기록도 상당히 많았다. 6.96초가 10회 (19번, 20번, 24번, 35번, 36번, 78번, 105번, 112번, 114번 118번)이며 6.97초는 6회 (18번, 19번, 25번, 45번, 65번, 136번)이다. 6.98초는 4회 (20번, 35번, 74번, 127번)이며 마지막으로 6.99초는 9회를 기록했다. 1번, 8번, 25번, 26번, 31번(손지영, 김태규) 34번, 59번, 150번이 준수한 소개항주 기록을 나타냈다.
 
 1, 2일차에 다른 경정 선수가 사용했음에도 불구하고 상위권에 올라선 모터들이 눈에 띄었다. 최고 기록을 달성한 25번 모터는 손근성과 이상문 모두 연습 시합에서 탁월한 활용도를 보였고 45번 모터 또한 김도휘, 이지수와 호흡을 맞추며 소개항주 상위권을 기록했다.

경정전문가 임병준씨는 “경정에서 사용하는 모터는 보트의 외부에 장착하기 때문에 기온과 수온 등 날씨의 영향에 민감하게 반응하며 선수의 성향에 따라 천차만별로 달라질 수 있다” 며 “신형 모터가 투입된 후 계속해서 출전 시마다 기력 변화를 체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온라인뉴스팀 onnews2@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