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금융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 국제표준화 첫 단추 뀄다...'K-방역' 쾌거

발행일시 : 2020-08-04 17:22

예상 뒤엎고 7개국 전문가 추천 받으며 NP 채택 '쾌거'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 사진 = 뉴스1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 사진 = 뉴스1>

우리나라가 제안한 '자동차 이동형(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 표준 운영절차'가 국제표준화기구(ISO)에서 신규작업표준안(NP: New work item Proposal)으로 채택됐다.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가 검사 대상자가 자동차에서 내리지 않고 창문을 통해 문진, 발열 체크, 검체 채취를 하는 논스톱 진료소다. 음압텐트 등의 장비 없이 소독·환기 시간을 단축시켜 안전하고 효율적인 대규모 체취가 가능해 진단검사의 수요가 급증할 때 신속한 대응이 가능하다.
 
산업통상자원부는 NP는 국제표준 제정의 첫 번째 절차로 이후 작업반초안(WD), 위원회안(CD), 국제표준안(DIS), 최종국제표준안(FDIS)의 절차를 거쳐 국제표준(IS)으로 제정된다고 4일 밝혔다.
 
우리나라는 지난 4월 ISO 관련 기술위원회인 TC 304(보건경영)에 이번 표준안을 제안했으며 3개월여의 국제투표(5월 4일~7월 27일)를 거쳐 오늘 채택됐다.
 
ISO의 NP로 채택되기 위해서는 TC 304에 참여하는 정회원국의 2/3 이상 찬성(기권표 제외)과 5개국 이상의 국제표준 제정 과정에 참여할 전문가 추천을 받아야 한다.
 
이번 투표에서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는 TC 304 정회원 2/3 이상의 찬성과 대한민국, 미국, 이탈리아, 네덜란드, 콜롬비아, 이란, 우간다 이상 7개국 전문가의 추천을 받아 모든 요건을 충족했다.
 
그러나 채택이 순탄치만은 않았다. 그동안 5개국 이상 전문가 참여가 이뤄지지 못해 NP로 채택되지 않은 사례가 다수 있었기 때문이다. TC 304 간사를 맡고 있는 미국측은 우리가 제안한 표준안이 NP로 채택되지 않을 것으로 예상했었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에 대해 "이번 투표 결과와 7개국 전문가 추천을 받은 것은 K-방역 모델에 대한 국제사회의 관심과 신뢰가 반영된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후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는 ISO 규정에 따라 여러 단계의 투표와 해외 전문가들의 의견 수렴 등을 3~5년 동안 거친 후 개선 보완되면 국제표준으로 제정된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장관은 “전세계적인 코로나19 확산이 여전히 심각한 가운데, 이번 NP 채택은 국제사회가 우리나라의 모범적인 대응 노력을 인정한 결과”라며 “정부가 지난 6월 발표한 ‘K-방역 3T (Test-Trace-Treat) 국제표준화 추진전략’에 포함된 18종의 표준안 제안 계획이 차질 없이 이행될 수 있도록 민‧관이 함께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 밝혔다.

이호 기자 dlghcap@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