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금융

대한항공, 코로나19 여파에도 깜짝 영업흑자...하반기에도 이어지나

발행일시 : 2020-08-07 10:36

화물 위주 운영으로 주요 글로벌 항공사 중 유일하게 흑자

사진 = 뉴스1 <사진 = 뉴스1>

대한항공이 코로나19 여파에 의한 글로벌 항공업계 불황에도 불구하고 올해 2분기에 항공 화물 부문을 중심으로 1485억원의 영업흑자로 어닝서프라이즈(깜짝실적)를 기록했다. 현재까지 실적을 발표한 글로벌 주요 항공사 중 거의 유일한 흑자다.
 
대한항공은 별도 재무제표 기준 2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3조201억원) 대비 44% 감소한 1조6909억원이지만 1485억원의 흑자를 냈다고 6일 밝혔다.
 
이는 화물이 실적을 끌어올렸기 때문이다. 여객 부문은 전 노선의 수요 감소로 수송 실적이 전년 동기 대비 92.2%나 감소했다. 반면 화물 부문 매출은 지난해보다 94.6% 증가한 1조2259억원을 기록했다.
 
대한항공은 여객기 운항이 급감해 여객기 하부 화물칸 수송이 어려워지자 전년 동기 대비 화물기 가동률을 22% 늘려 공급을 1.9% 늘렸다. 또한 적극적인 수요 유치로 수송실적(FTK)을 전년 동기 대비 17.3% 증가시킬 수 있었다.
 
이런 깜짝 실적은 항공 시장이 침체된 상황이기 때문에 더욱 빛을 발했다. 세계 항공화물 시장의 상반기 수요는 약 15%, 공급은 약 23% 감소했고 이로 인해 대다수의 주요 글로벌 항공사들이 적자를 기록했다.
 
미국 아메리칸항공은 2분기 21억달러(약 2조5000억원)의 손실을 냈으며 유나이티드항공은 16억달러(1조8000억원), 델타항공은 57억달러(6조7000억원), 에어프랑스 44억유로(6조2000억원), 일본항공 937억엔(약 1조600억원)이다.
 
대한항공의 흑자기록은 발 빠른 화물시장 대응에 있었다. 전 세계 항공화물의 대다수는 여객기 화물칸을 통해 이동된다. 그러나 코로나19 펜데믹에 의해 세계 각국이 국경을 봉쇄해 여객 수송이 거의 끊기자 여객기 운항이 급감하였고 이로 인해 항공화물의 비행편을 구하기가 어려워졌다.
 
이에 대응하여 대한항공은 빠르게 화물기 가동률을 늘렸고 유휴 여객기의 화물칸도 적극적으로 활용했다. 또한 고가의 화물 유치에 주력하였으며 유가 하락까지 겹쳐 높은 수익률을 낼 수 있었던 것으로 보고 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하반기에도 코로나19 영향 지속으로 어려운 영업환경이 예상되지만 고효율 대형 화물기단의 강점을 활용해 방역물품 및 전자 상거래 물량, 반도체 장비 및 자동차 부품 수요 등을 적극 유치할 것”이라며 “또한 여객기 좌석을 떼어내 화물기로 활용하는 방안도 추진해 추가로 공급을 늘려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호 기자 dlghcap@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