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금융

정세균 "2단계 거리두기 한 주 더 연장...음식점·카페 운영 시간 제한한다"

발행일시 : 2020-08-28 09:58

"3단계 격상 의견도 있지만 이는 마지막 카드"
음식점 카페 등 영업방식 및 운영시간 제한

28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는 정세균 총리 <28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는 정세균 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2단계 거리두기를 한 주 더 연장하되, 일상에서 가장 많이 이용하는 카페, 음식점 등 고위험 업소의 영업방식 및 운영시간을 제한하는 방안을 논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28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위와 같이 말하며 국민들이 이에 적극 협조해 줄 것을 당부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 19일부터 2주간 수도권 지역에 대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했고 현재는 전국적으로 시행하고 있는 상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확진자가 200명을 초과하고 있어 3단계로 격상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주장도 일고 있다.
 
이에 대해 정 총리는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는 그 경제·사회적 파급효과를 감안하면 우리가 선택할 수 있는 마지막 카드다. 우선, 현 2단계 거리두기의 효과를 최대한 극대화할 필요가 있다”며 신중을 기했다.
 
또한 다시 돌아오는 주말을 앞두고 교회의 비대면 예배 준수도 당부했다. 정 총리는 "수도권을 포함해 부산, 충남 등지에서 비대면 예배를 의무화했는데도 지난 주말에 2000여곳 가까운 교회가 대면예배를 강행했다고 한다"며 "성도와 이웃의 안전을 위해 교회 스스로 방역지침에 협조해 주실 것을 다시 한번 요청드린다"고 강조했다.
 
지난 27일 문재인 대통령도 전국 교회 지도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정부의 방역 방침을 방해하고 있는 사랑제일교회를 비판하는 동시에 “바이러스는 종교나 신앙을 가리지 않는다”며 비대면 예배를 당부했다.
 
그러나 김태영 한국교회총연합 공동대표회장이 “정부의 방역에 적극 협조하지만, 교회 본질인 예배를 지키는 일도 결코 포기할 수가 없다”며 강행할 뜻을 보여 촉각을 곤두세운 바 있다.
 
이에 정 총리는 "해당 지자체는 이번 일요일 비대면 예배 여부를 철저히 점검하고, 행정명령 위반행위에 대해서는 엄정하게 조치하라"고 지시했다.
 
아울러 "국민들께서도 이번 주말부터는 필수적인 경제활동이 아니라면 가급적 집 안에 머물고 사람들과의 접촉을 최대한 자제해 달라"고 전했다.
 
정 총리는 휴진을 강행하고 있는 의료계에 대해서도 “엄중한 위기상황에서 전공의협의회의 무기한 업무중단이 일주일을 넘기면서 응급실, 수술실, 중환자실 등 촌각을 다투는 의료현장이 점차 멈춰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복지부 등 관계부처는 뜻을 같이하는 민간단체와 협력해서 피해환자의 애로를 접수하고 의료적·법률적 지원을 하는 '집단휴진 피해 신고·지원 센터'를 조속히 가동해 달라”고 지시하며 "전공의들은 위기에 처한 환자를 더 이상 외면하지 말고 즉시 제자리로 돌아오라"고 말했다.

이호 기자 dlghcap@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