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자

‘LG 시네빔’, 비대면 특수 ‘정조준’

발행일시 : 2020-08-31 11:00

최근 집에 머무르는 시간이 늘어나며 홈 시네마 수요도 지속 확대되고 있다. 미국 시장조사업체 PMA는 글로벌 홈 시네마 프로젝터 시장을 올해 13억 달러 규모에서 오는 2024년에는 22억 달러를 상회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LG전자는 가정용 프로젝터 신제품 ‘LG 시네빔 레이저 4K’(HU810P)를 내세워 빠르게 늘어가는 홈 시네마 수요를 적극 공략한다는 계획을 31일 발표했다.

LG 시네빔 레이저 4K는 4K 해상도에 1,000,000:1 명암비를 지원해 입체감 있는 고해상도 영상 표현이 가능하다. 렌즈 투사 광량(光量)을 조절하는 독자 기술을 탑재, 밝은 공간에서도 기존 제품 대비 더 또렷하고 생생한 화면을 보여준다.

사진=LG전자 <사진=LG전자>

특히, 색역은 파란색과 빨간색 레이저 광원을 동시 활용하는 ‘듀얼 레이저 광원’을 활용해 DCI-P3 97%까지 충족한다. 광원 수명도 최대 2만 시간에 달한다. 화면 크기는 40인치에서 최대 300인치까지 조절할 수 있고 최대 밝기는 2700안시루멘이다. 화면은 상하좌우 전 방향으로 렌즈 방향을 조절할 수 있어, 제품 위치를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주요 기능으로는 ▲영상과 화면 주사율을 일치시켜주는 ‘리얼시네마’ ▲화면의 빠른 움직임을 보다 선명하고 자연스럽게 보여주는 ‘트루모션’ 등이 지원된다. 그 외 HDMI 2.1 단자, 와이사(WiSA: Wireless Speaker&Audio), 블루투스 연결을 제공하며, webOS를 탑재해 주변기기 연결 없이도 인터넷에 접속해 다양한 콘텐츠를 간편하게 즐길 수 있다.

LG전자는 연내 한국을 시작으로 북미, 유럽 등 주요 시장에 신제품을 순차 출시한다. 이에 앞서 9월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IFA 2020에 맞춰 준비한 3D 가상 전시장에서 신제품을 처음 공개한다. LG전자 글로벌 홈페이지에 마련된 가상 전시장에 접속하면 누구나 신제품을 미리 체험해볼 수 있다.

장익환 LG전자 IT사업부장 전무는 “차별화된 기술력과 편의성을 두루 갖춘 LG 시네빔을 앞세워 홈 시네마 프로젝터 시장을 적극 공략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광회 기자 elian118@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