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자

‘U+로밍제로’, 업계 최초 '60일 로밍' 개시

발행일시 : 2020-09-09 11:15
LG유플러스는 해외 장기 체류자를 위한 최대 60일 해외로밍서비스 ‘U+로밍 제로‘ 신규 요금제 3종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해외 장기 체류자를 위한 최대 60일 해외로밍서비스 ‘U+로밍 제로‘ 신규 요금제 3종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해외 장기 체류자를 위한 최대 60일 해외로밍서비스 ‘U+로밍 제로‘ 신규 요금제 3종을 출시한다고 9일 밝혔다.

사측은 그간 코로나19 확산으로 해외에서 30일 요금제 사용자 비중이 늘어났다고 밝혔다. 1~2월 대비 6~7월은 비중은 무려 58%까지 치솟았다. 이로 인해 기본 제공된 데이터와 이용기간을 더 늘리길 희망하는 요구도 나타나고 있다는 설명이다.

이에 LG유플러스는 가입자 출국패턴과 요구사항을 바탕으로 맞춤형 신규 로밍상품을 출시했다. 기존에는 이통3사 모두 최대 30일 로밍 상품만 제공해왔기 때문에, 새로운 시장 요구에 부응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신규 요금제는 각각 ▲제로 라이트 10GB ▲제로 + 12시간 ▲제로 라이트 데이터 충전 1GB 등 3종이다.

‘U+로밍제로’ 요금제 [자료=LG유플러스] <‘U+로밍제로’ 요금제 [자료=LG유플러스]>

‘제로 라이트 10GB’는 최대 60일간 8만원(하루 1333원)에 데이터 10GB와 음성전화 무료 수신, 400분 발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제로 + 12시간’은 7700원에 로밍 이용시간을 12시간까지 늘릴 수 있는 무제한 데이터ㆍ음성 수신 요금제다. 지금까지는 하루 단위로만 이용기한을 늘릴 수 있었지만, 귀국 직전 공항에서 체류할 때처럼 짧은 시간에 데이터와 음성 수신을 연장하고자 할 경우에 유용하다.

‘제로 라이트 데이터 충전 1GB’는 기본 제공되는 로밍요금제 데이터를 모두 사용했을 경우 데이터만 추가로 사용하려는 고객들에게 알맞은 요금제다. 추가 데이터를 속도 제한 없이 쓸 수 있고, 타 통신사의 상품 대비 최대 8800원 저렴하다.

최홍준 LG유플러스 글로벌로밍팀장은 “코로나19로 인해 해외 장기 체류객이 늘어나고 있는 상황에서도 고객의 니즈를 파악해 맞춤형 로밍상품을 출시할 수 있게 됐다”며 “고객이 원하는 포인트를 반영한 로밍상품을 누구보다도 먼저 출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LG유플러스는 7월부터 8월까지 진행한 ‘해외 음성전화 무제한 프로모션’이 고객의 높은 호응을 얻어 올해 연말까지 연장할 방침이다.

김광회 기자 elian118@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