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금융

디지털 전통시장 500개 생긴다...소상공인 디지털 전환 박차

발행일시 : 2020-09-17 13:27

디지털 전통시장 500개, 스마트상점 10만개 만든다
12만9000개의 새로운 일자리가 창출 기대

소상공인 디지털 전환 지원 그림 = 중소벤처기업부 <소상공인 디지털 전환 지원 그림 = 중소벤처기업부>

정부가 디지털 격차를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의 디지털 전환을 위해 오는 2025년까지 디지털 전통시장 500곳을 조성한다. 스마트상점 10만개를 구축하는 등의 정책도 추진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17일 제16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겸 제3차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에서 이같은 '소상공인 디지털 전환방안'을 발표했다.
 
코로나19 이후 최근 사회 전 분야에서 비대면·디지털화가 전례 없이 빠른 속도로 진행되면서 소상공인의 비즈니스 환경도 급격히 변화되고 있다. 이에 온라인 유통규모가 오프라인에 육박하게 되었고 유통기업들도 저마다 온라인·디지털기술을 활용하여 운영형태와 서비스를 비대면 방식으로 바꾸는 등 대대적인 혁신을 진행 중에 있다.
 
그러나 소상공인은 이를 따라오지 못하고 있는 모양새다. 현재 소상공인 중 온라인쇼핑(배달앱 등 포함), 스마트오더, 무인결제 등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고 있는 사업장은 15.4% 수준에 불과하고 이런 효율성에 대한 인식 정도가 낮으며 기술에 대한 수용성 역시 낮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소상공인과 전통시장 상인의 여령이 고령층에 속해 디지털 정보화 수준이 낮은 것에 기인한다.
 
이로 인해 디지털 전환 기반 및 여력이 미흡한 소상공인의 디지털 격차가 더욱 심화될 우려가 있어 정부가 소상공인 성장·혁신방안 2.0을 추진한다고 밝힌 것이다.

먼저 전통시장과 상점, 공방 등 소상공인들의 생업현장의 혁신모델을 확산한다. 그간 대면 판매 중심인 전통시장에 온라인 배달, 무선결제, 가상현실(VR) 지도 등 디지털 기술을 도입한 '디지털 전통시장'을 2025년까지 500곳 조성한다.
 
또한 4차 산업혁명 기술(IoT, AR·VR, AI), 로봇기술, 온라인 등을 적용하여 경영‧서비스 혁신을 통한 경쟁력을 확보하는 스마트상점을 10만개 보급한다.

 

정부가 소상공인의 디지털인프라 확충을 위해 디지털 결제 단말기 20만대를 보급할 계획이다. 사진은 키오스크 이용 모습. 출처=게티이미지뱅크 <정부가 소상공인의 디지털인프라 확충을 위해 디지털 결제 단말기 20만대를 보급할 계획이다. 사진은 키오스크 이용 모습. 출처=게티이미지뱅크>

소상공인의 온라인시장 진출을 위한 테스트베드인 '가치삽시다 플랫폼'에 자체 방송송출 기능을 구축하여 채널을 다양화 하고 행복한 백화점에 라이브커머스 스튜디오를 구축한다. 이어 O2O 플랫폼, 온라인 쇼핑몰, 구독경제 활성화 등 다양한 온라인 채널 활용을 지원한다.
 
스마트공방을 1만개 보급한다. 스마트공방은 수작업 위주 생산공정에 자동화 기기, 데이터 수집·연계를 위한 기초단계 스마트기술(IoT 등)을 도입해 제품품질 향상 및 생산성을 제고하는 것을 말한다.
 
하나의 상권에 디지털 전통시장, 스마트상점·슈퍼, 스마트공방 등 디지털 기술을 패키지로 지원하는 '디지털 상권르네상스' 사업도 2022년까지 3곳을 선정한다.
 
중기부는 이런 혁신을 수행해 디지털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2025년까지 중장년층 등 디지털 취약계층 5만명을 대상으로 디지털 현장실습교육을 진행한다.
 
전통시장, 소공인 등 밀집지역에 디지털 매니저 등을 통해 지역별 특성을 고려한 1대1 교육, 컨설팅을 지원한다. 또 디지털 활용도가 낮은 과밀업종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하는 디지털 활용 교육 프로그램을 마련해 협단체와 공동교육을 실시한다.
 
이를 위해 현재 1곳인 디지털 교육장을 2022년까지 8곳으로 확충하고 소상공인 온라인전용 교육 채널인 '가치삽시다 에듀'를 신설하는 등 온오프라인 교육기반도 확충한다.
 
이 외에도 400억원의 상생협력기금 조성을 통해 소상공인에게 키오스크, 디지털 결제 단말기 등을 보급, 디지털 전환을 지원하고 내년부터는 창업-성장-재기 등 소상공인의 '생애주기별 디지털 전환 지원체계'를 마련해 단계별로 지원한다.
 
중기부는 또 소상공인 경영혁신을 돕는 개방형 빅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한다.
 
정부는 현 상권정보시스템을 고도화하여 AI 기반 예상 매출액·고객 분석, 업종별 유망 상권 추천 등 경영 컨설팅 서비스 확대하고 참여기업은 AI 재고관리, 홍보 및 마케팅 전략, 음식점 위생·안전관리 컨설팅 등 새로운 서비스를 발굴하여 소상공인에 제공한다.
 
아울러 디지털 전환 지원체계를 강화하기 위해 내년부터 디지털화(온라인 쇼핑, 전자결제시스템, 스마트·모바일 기기 활용 등을 통한 온라인화 등) 정책자금 3000억원(업체당 1억원 한도, 기준금리 + 0.4%p), 스마트 장비 구입자금 1000억원(업체당 5억원 한도, 기준금리 + 0.2%p)이 소상공인에게 지원된다. 올해 하반기부터 스마트 기술 보유 기업에 대해 2000억원 규모의 특례보증도 제공한다.
 
중기부는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내에 소상공인 디지털전환 지원 추진체계를 마련하고, 지원사업의 안정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소상공인 보호 및 지원에 관한 법률' 개정도 추진중이다.
 
관계자는 “디지털 전환에 따라 약 12만9000개의 새로운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이호 기자 dlghcap@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