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저

현대차, 임금동결 잠정 합의…"협력사와 동반생존 방점"

발행일시 : 2020-09-22 11:00

현대자동차 노사가 지난 21일 기본급 동결을 골자로하는 2020년 임금협상에 잠정 합의했다고 전했다.

노사는 울산공장 본관 등 3개 거점 화상회의실에서 열린 12차 임금교섭에서 잠정합의안을 도출했다.

잠정합의안의 주요 내용은 임금동결, 성과금 150%, 코로나 위기극복 격려금 120만원, 우리사주 10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전통시장 상품권 20만원 등이다.

이번 임금협상에서 노사는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워진 국내 사회와 경제적 상황을 충분히 공감할 뿐 아니라, 글로벌 경제 침체로 당면한 자동차 산업 위기 극복 위한 공동 노력이 필요하다는데 의견을 모았다. 이에 경영실적 및 기업의 지속가능성을 감안한 임금안에 합의했다.

이번 결과는 현대차 노조 집행부의 사회적 조합주의 집행 기조와 연계해 "임금성 논란으로 대기업 노조 이기주의를 초래하기 보다는 부품 협력사와의 동반생존과 미래 발전에 방점을 두고 도출된 것"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한, 친환경차⋅자율주행차 중심의 자동차산업 패러다임 변화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는 등 노사가 함께 위기 상황을 극복하자는 의지도 반영된 결과다.

현대자동차 로고 <현대자동차 로고>

임금동결은 1998년 IMF 외환위기, 2009년 금융위기 이후 역대 세 번 째다. 또한 코로나 상황 극복을 위해 노사가 집중교섭을 벌인 결과, 교섭기간은 최소화하면서도 2년 연속 무분규로 잠정합의를 이끌어냈다. 교섭기간은 상견례 이후 합의까지 40일이 소요됐다.   
 
특히 노사는 이번 합의를 통해 '노사 공동발전 및 노사관계 변화를 위한 사회적 선언'을 채택했다. 선언문은 △국내공장 미래 경쟁력 확보와 재직자 고용안정 △전동차 확대 등 미래 자동차산업 변화 대응 △미래산업 변화에 대비한 직무전환 프로그램 운영 △고객⋅국민과 함께하는 노사관계 실현 △자동차산업 위기극복을 위한 부품협력사 상생 지원 △품질향상을 통한 노사 고객만족 실현 등의 내용을 담았다.
 
노사는 이번 사회적 선언을 통해 코로나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부품협력사를 지원하는 '상생협력 프로그램'을 그룹 차원에서 확대 운영하기로 했다. 아울러 노사 별도합의를 통해 울산시, 울산 북구청이 추진하고 있는 500억원 규모의 지역 부품협력사 고용유지 특별지원금 조성 사업에 참여한다.
 
또한 차량의 고품질이 고객 확보와 고용안정에 기여한다는 대전제에 공감해 생산공장별 품질협의체 구성, 신차단계 노사합동 품질향상 활동 강화, 2025년까지 2,000억원 규모 품질향상 투자, 공정품질 피드백 시스템 운영 등 방안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밖에도 노사는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라 지난 2월 노사 특별합의를 통해 선제적 예방대책을 마련한 데 이어 금번 교섭에서 보다 강화된 감염병 예방 조치를 마련했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코로나19 위기와 자동차산업 대 전환기 속에서 미래차 시대 경쟁력 확보와 생존을 위한 합의안 마련에 주력했다"며 "경영환경이 녹록치 않은 상황이지만 노사가 합심해 위기를 극복하고, 전동화⋅자율주행 등 미래차 시대 선두주자로 도약하기 위해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서희원 기자 shw@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