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자

기업 맞춤형 소통과 협업 솔루션 ‘구글 워크스페이스’ 발표

발행일시 : 2020-10-07 13:50

구글 클라우드가 긴밀하게 통합된 제품 환경을 반영한 새로운 커뮤니케이션 및 협업 솔루션 브랜드 ‘구글 워크스페이스(Google Workspace)’와 고객 맞춤형 구매가 가능한 신규 오퍼링을 발표했다. 구글 워크스페이스는 신뢰할 수 있는 구글의 보안 기술과 순수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메시징, 회의, 문서, 업무 등을 포괄적으로 제공한다.

구글 워크스페이스의 신규 기능은 채팅, 이메일, 음성 및 화상 통화, 콘텐츠 관리 등 커뮤니케이션과 협업을 위한 핵심 툴을 단일 통합 환경으로 결합해 새로운 사용자 경험을 제공한다.

오늘부터 사용할 수 있는 구글 문서(Docs), 구글 스프레드시트(Sheets), 구글 프레젠테이션(Slides)의 연결된 미리보기 기능을 이용해 사용자는 원본 문서를 벗어나지 않고 링크의 콘텐츠를 미리 확인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앱과 탭 전환 시간을 절약해 작업에 더 많은 시간을 투자할 수 있다.

사용자가 다른 사용자를 문서에서 @기호로 멘션(mention) 설명과 함께 팝업창이 뜬다. 이를 통해 문서 공유와 같은 작업도 제안할 수 있다. 구글 워크스페이스는 구글 문서, 스프레드시트, 프레젠테이션 내 관련 콘텐츠와 사람을 연결해 사용자가 이미 열어둔 창에서 더 많은 작업이 이뤄지도록 지원한다. 이 기능은 순차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구글 워크스페이스는 탭이나 툴을 전환할 필요 없이 구글 채팅(Google Chat)의 채팅방에서 구글 문서, 스프레드시트, 프레젠테이션과 같은 문서를 동적으로 만들고 협업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는 복잡성을 줄이고 모든 팀원에게 관련 프로젝트 작업에 대한 가시성을 제공한다. 이 기능은 향후 몇 주 안에 출시될 예정이다.

지난 7월 구글은 사용자가 공동 작업하는 동안 함께 작업하는 사람들을 보고 들을 수 있도록 지메일(Gmail)과 구글 채팅에 미트의 PIP 기능을 제공한다고 발표했다. 이 기능은 앞으로 몇 달 안에 구글 문서, 스프레드시트와 프레젠테이션에 출시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사용자는 실시간으로 공동 작업하는 동안 실제 대면 소통으로 확인할 수 있는 비언어적 신호의 이점을 누릴 수 있다.

중소기업부터 다국적 기업에 이르는 6백만 이상의 구글 워크스페이스 유료 비즈니스 고객은 모두 일하는 방식을 현대화하는 데 도움이 되는 안전하고 혁신적인 솔루션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한다. 구글 클라우드는 고객에게 더욱 다양한 선택권을 제공하고 구글 워크스페이스를 최대한 활용하도록 지원하기 위해 직접적인 피드백을 바탕으로 고객의 구글 클라우드 제품 포트폴리오 구매 방식에 보다 적합한 새로운 오퍼링을 출시한다.

최기영 구글 클라우드 코리아 사장은 “오늘날 업무 방식이 그동안 경험해보지 못한 방향으로 변화하면서 구글 워크스페이스는 사람들에게 친숙할 뿐만 아니라 완벽하게 통합된 새로운 사용자 경험을 선사한다”며 “구글 클라우드는 구글 워크스페이스를 통해 사무실, 집, 핸드폰을 통한 현장 근무, 고객과 연결되는 모든 상황에서, 작업, 소통과 협업을 위한 최고의 소통 방법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구글 스페이스 아이콘 <구글 스페이스 아이콘>

이향선기자 hslee@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