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자

LG디스플레이, CES 2021서 '차세대 OLED TV 패널' 공개

발행일시 : 2021-01-11 14:00

LG디스플레이는 11일 CES 2021에서 화질 완성도를 높인 차세대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TV 패널을 공개했다고 밝혔다.

이번 CES 2021을 통해 선보인 77인치 차세대 OLED TV 패널은 자발광 디스플레이 'OLED' 화질의 핵심인 유기발광 소자를 새롭게 개발해 화질을 높인 제품이다.

이번 OLED는 유기발광 소자의 근간을 이루는 유기물 재료를 고효율 물질로 개선하고, 발광 레이어를 1개 층 더 추가해 발광 효율을 기존보다 약 20% 향상시킨 것이 특징이다. 발광 효율을 높임으로써 휘도가 좋아지고 더욱 선명한 색상의 화질을 구현한다.

OLED TV 패널은 약 3300만개(8K 기준) 픽셀의 빛을 하나하나 세밀하게 제어하는 '픽셀 디밍'(Pixel Dimming)으로 무한대의 명암비를 구현하고, 색의 기본이 되는 블랙을 완벽하게 표현해 왜곡 없이 실제와 같은 화질을 느낄 수 있다. 또한 LCD와 대비해 유해한 블루라이트 방출량이 적고, 화면이 매우 빠르게 깜빡이는 플리커 현상이 없어 미국, 독일 등 글로벌 시험인증 기관으로부터 눈이 편한 디스플레이로 인증받았다.

LG디스플레이 CES 2021 88인치 8K 시네마틱 사운드 OLED <LG디스플레이 CES 2021 88인치 8K 시네마틱 사운드 OLED>

LG디스플레이는 OLED 라인업 강화 계획도 밝혔다. 기존 88, 77, 65, 55, 48인치 외에 올해부터 83인치와 42인치 OLED TV 패널 신규 양산을 시작으로, 향후 20~30인치대까지 중형 라인업을 대폭 확대해 TV 뿐만 아니라 게이밍, 모빌리티, 개인용 디스플레이 등으로 영역을 확장해 나간다. 또 별도 스피커 없이 화면에서 소리가 나면서도 슬림한 디자인을 갖춘 Film CSO(필름 시네마틱 사운드 OLED) 등 차별화 제품들도 선보일 예정이다.

LG디스플레이는 지난 2013년 OLED TV패널을 양산하는 데 성공했으며, 20만대에서 지난해 기준 450만대까지 성장했다. 올해는 700~800만대 출하를 목표로 하고 있으며, 차세대 TV 시장의 경쟁 우위를 확보하고, 'OLED 대세화'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오창호 LG디스플레이 TV사업부장 부사장은 "OLED의 진화를 통해 프리미엄 TV 시장에서 차별화된 경쟁력과 시장지배력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LG디스플레이는 이번 CES 2021을 통해 선보인 차세대 OLED TV 패널을 올해 출시되는 하이엔드급 모델에 적용할 예정이며, 향후 점차 적용 대상을 확대할 예정이다.

서희원 기자 shw@nextdaily.co.kr

LG디스플레이 CES 2021 신규 소자 적용한 77인치 OLED TV 패널을 모델이 소개하고 있다. <LG디스플레이 CES 2021 신규 소자 적용한 77인치 OLED TV 패널을 모델이 소개하고 있다.>

 

© 2021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