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정치

서울 오세훈, 부산 박형준 4·7선거 압승...투표율 55.5% ‘민심의 분노’ 드러났다

발행일시 : 2021-04-08 10:10

오세훈 57.27%, 박형준 62.92%로 민주당에 ‘압승’
부동산 정책 실패, LH 투기 사태로 분노의 표심 이동
4·15 총선 180석 확보 민심, 1년만에 ‘정권심판’으로

오세훈 신임 서울 시장이 8일 새벽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당선이 확실해지자 두손을 들어 환호하고 있다. 사진 = 뉴스1 <오세훈 신임 서울 시장이 8일 새벽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당선이 확실해지자 두손을 들어 환호하고 있다. 사진 = 뉴스1>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와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가 4·7 보궐선거에서 시민의 선택을 받았다. 지난해 4·15 총선에서 180석을 확보하며 민심을 얻었던 현 정권은 1년만에 심판을 받았다.
 
오세훈 후보는 8일 오전 1시 서울시장 보궐선거 개표율 74.58% 상황에서 208만624표(57.27%)를 득표해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약 18% 차이(1143만5551표, 39.52%)로 크게 앞서며 사실상 당선이 확정됐다.
 
박형준 후보 역시 같은 시각 부산시장 보궐선거 개표율 96.02% 상황에서 92만7773표(62.92%)를 얻어 50만3745표(34.16%)에 불과한 김영춘 민주당 후보를 제치고 당선이 확정됐다.
 
이번 선거는 55.5%의 투표율로 7년 내 최고 수치를 기록했다. 민주당은 사전 조사 등에서 드러나지 않은 ‘샤이진보’ 진영이 밀리던 지지율을 역전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했다. 그러나 부동산 정책 실패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발 공직자 투기 사태로 촉발된 정권심판론을 끝내 극복하지 못하고 야당에 무릎꿇고 말았다.
 
이로써 야권은 내년 치러질 대선의 전초전 성격이었던 이번 선거에서 압승함에 따라 유리한 고지를 점하게 됐다. 반면 여권은 가장 큰 표밭인 서울과 부산의 민심이 정권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것을 직접적으로 체감해 비상이 걸렸다.
 
오 후보는 당선이 확정되자 서울 여의도 당사를 찾아 "엄중한 책임감을 주체할 수 없다"며 "다시 일할 기회를 주신 것은 산적한 문제를 능수능란하게 해결하란 지상명령으로 받들겠다"고 당선인사를 했다.
 

박형준 신임 부산 시장이 7일 밤 당선이 확실해지자 기뻐하고 있다. 사진 = 뉴스1 <박형준 신임 부산 시장이 7일 밤 당선이 확실해지자 기뻐하고 있다. 사진 = 뉴스1>

박 후보 역시 7일 오후 11시쯤 당선이 확실시되자 "성원을 보내주신 시민 여러분의 그 마음을 시민을 섬기는 좋은 시정으로 보답하겠다"며 당선인사를 했다.
 
선거에서 참패한 민주당의 박영선·김영춘 두 후보는 결과를 받아들였다. 박 후보는 낙선이 확실시된 전날 저녁, 여의도 당사에서 "회초리를 들어주신 시민 여러분들께는 겸허한 마음으로 제가 그 모든 것을 받아들이면서 가야 되겠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고 김 후보 역시 부산진구 선거사무소에서 "민심의 큰 파도 앞에서 결과에 겸허하게 승복한다"며 패배를 받아들였다.
 
서울시선관위는 8일 오후 2시쯤, 부산시선관위는 같은날 오전 11시쯤 당선자에게 당선증을 교부할 예정이며 두 후보는 이날부터 바로 시장 임기를 시작한다.
 
이번 선거에서 국민의힘 후보들의 압승은 앞으로의 정국에 큰 영향을 끼칠 것으로 관측된다. 먼저 투표율부터 기록적이었다. 통상의 보궐선거 투표율이 30~40%임에도 불구하고 이번 선거는 서울 58.2%, 52.7%의 잠정 투표율을 기록했다. 일반적으로 투표율이 높은 경우 진보 진영에 유리했지만 이번 선거는 ‘정권심판’의 성격을 띄고 있어 높은 투표율이 그대로 보수 진영에 힘을 보태줬다.
 
정부 여당은 25번의 부동산 정책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집값을 천정부지로 높여 안정화에 실패했고, 한국토지주택공사(LH ) 임직원의 3기 신도시 땅투기 의혹 등이 불거졌으며 이런 와중에 청와대와 민주당 핵심 인사들의 전셋값 인상으로 인상이 ‘내로남불’ 논란을 일으키며 국민의 분노를 샀다.
 
안 그래도 이번 보궐선거가 민주당 소속 박원순·오거돈 전임 시장의 권력형 성범죄로 인해 치러져 매우 불리한 상황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만회할 어떤 상황도 갖춰지지 않아 선거 기간 내내 국민의힘 후보자들의 지지율이 큰 차이를 보였고 선거 결과도 동일했다.
 
이번 선거를 통해 진보 진영을 지지했던 20대~40대도 여권에 등을 돌린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주요 지지층이었던 젊은 층의 민심을 되돌리기 위해 민주당은 근본적인 체질 개선을 해야 할 처지가 됐다.

이호 기자 dlghcap@nextdaily.co.kr

© 2021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