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백화점 식품관 점령하는 ‘전통 맛집(노포)’…롯데백화점 잠실점, 국내·외 맛집 오픈

발행일시 : 2017-01-31 00:00
롯데백화점 잠실점 식품관 ‘만다복’ 매장 모습. 사진=롯데백화점 제공 <롯데백화점 잠실점 식품관 ‘만다복’ 매장 모습. 사진=롯데백화점 제공>

자존심 강한 백화점 안에 오랜 전통을 자랑하는 국내외 음식점인 ‘노포(老鋪)’들이 조금씩 영역을 확대하고 나섰다.

롯데백화점은 지난 20일 잠실점 식품관에 3개의 맛집이 입점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입점한 전통 있는 맛집은 총 3개이다. ‘만다복’ ‘다이치’ ‘한국집’ 등이다.
 
4월에 평양식 갈비·냉면 전문점 ‘벽제갈비’ 매장이 들어서면 잠실점에만 총 4개의 국내외 노포가 들어선 것이다.

이번에 들어선 노포들은 모두 30년 이상의 역사와 전통이 있는 식당들이다. 먼저 백년짜장과 하얀짜장으로 유명한 ‘만다복’은 인천 차이나타운에서 1982년부터 35년간 운영되고 있는 중식당이다. 또 10일간 숙성된 돼지고기로 만든 숙성 돈카츠 전문 브랜드 ‘다이치’는 1940년대 일본 카나가와현의 본점을 시작으로 지금은 일본 전역에 50개의 매장을 운영 중이다. 60년간 3대째 전주에서 전통 비빔밥을 구현하는 전통 맛집 ‘한국집’도 들어섰다.

백화점 측은 “이번에 들어선 노포 매장들은 그동안 쉽게 방문할 수 없었던 식당”이라고 설명했다. ‘만다복’의 잠실점 매장은 인천에 위치한 본점을 제외한 첫 매장이다. ‘다이치’도 국내 최초로 잠실점에 매장을 열었다.

이미 수십년의 역사와 전통을 가진 노포들은 이미 백화점에서 시나브로 입점해 승승장구하고 있다.
 
실제로 롯데백화점에는 지난 2013년 광복점, ‘해운대 기왓집 대구탕’ 매장을 시작으로 지금은 점포별로 ‘송탄 영빈루’, ‘봉피양’, ‘진주냉면’ 등 총 6개의 노포 매장이 운영되고 있다.
 
특히 본점 푸드 코트에 위치한 봉피양(30년 전통)과 송탄 영빈루(70년 전통) 매장은 이전 매장대비 1.5배에 가까운 매출을 올리고 있으며, 매년 매출이 45%씩 신장하고 있다고 한다. 잠실점에 들어선 세 개의 노포 매장들도 1월 20일, 입점 이후 29일까지 이전 매장 대비 1.6배 많은 매출을 올리고 있다.

롯데백화점은 지난해 11월부터 잠실점 식품관을 리뉴얼을 진행하고 있으며, 지난 20일 문을 연 노포 매장을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다양한 콘셉트의 매장을 선보일 예정이다. 4월에는 업계 최초로 백화점 내에 가로수길·이태원·홍대에서 유명한 브랜드로 구성된 펍(Pub) 콘셉트의 매장을 열 계획이다. 7월에는 롯데그룹의 다양한 식품계열사를 한 매장에서 선보이는 멀티샵을, 9월에는 대규모 그로서런트 매장을 열 계획이다.

이 백화점 식품부문장 남기대 상무는 “최근 좋은 재료를 활용해 매장 별 노하우를 담은 요리를 합리적인 가격에 선보인다는 점에서 노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백화점에도 매장을 유치하게 됐다”라며 “향후에도 노포 매장과 함께 펍, 멀티샵 등 그동안 볼 수 없었던 새로운 컨셉의 식품관을 선보일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정영일 기자 (wjddud@nextdaily.co.kr)

© 2017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이선기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