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정책

7월부터 신용카드로 본인 확인 가능…방통위, 시범사업자 선정

발행일시 : 2017-03-16 08:59
사진=게티이미지 제공 <사진=게티이미지 제공>

 
오는 7월부터 공인인증서 대신 신용카드로 온라인 본인 확인이 가능해진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지난 15일 정부과천청사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신규 주민등록번호 대체수단' 시범 서비스의 사업자를 확정했다고 밝혔다.
 
선정된 사업자는 KB국민·신한·하나·현대·삼성·롯데·BC 등 7개 신용카드사와 IT(정보기술) 업체인 한국 NFC다. 이들은 다음 달부터 국내 소수 시험 이용자(테스터)를 대상으로 신용카드 기반의 본인 확인 서비스를 시범 운영하게 된다.

또 7월 방통위의 '본인확인기관 지정'을 받으면 정식 서비스가 시작된다. 카드 고객정보에 연계된 주민등록번호 등을 이용하는 방식으로 자기 명의의 신용카드만 있으면 카드 번호와 비밀번호만으로 본인 확인을 할 수 있는 것.

신용카드사들은 앱카드(스마트카드의 가상카드)를 제시하거나 전화 ARS에 신용카드 정보를 입력하는 방식을 계획하고 있다. 또 한국 NFC는 자기 신용카드를 NFC가 탑재된 스마트폰에 갖다 대면 본인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를 준비 중이다.

황재용 기자 (hsoul38@nextdaily.co.kr)

© 2017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 ㅣ 대표전화 : 02-6925-6318
사업자등록번호 : 119-86-28010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