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퓨팅

현대BS&C, 더블체인 손잡고 블록체인 기반 암호화 가상화폐 플랫폼 사업 출사표

발행일시 : 2017-03-17 15:11

현대BS&C(대표이사 이휴원)와 더블체인(대표이사 전삼구), 한국디지털거래소(대표 김용호)는 지난 15일 '현대DAC' 기술 세미나를 갖고, 본격적인 차세대 암호화 가상화폐 플랫폼인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에셋 사업 진출을 발표했다.

지난 15일에 개최된 현대BS&C의 현대DAC 기술 세미나 <지난 15일에 개최된 현대BS&C의 현대DAC 기술 세미나 >

이번 세미나에서는 IT업계 저명인사 및 블록체인 관련업체, 금융계 등 총 5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최근 화두가 되고 있는 블록체인 기술과 사업 방향에 대한 소개가 이뤄졌다.

더블체인 전삼구 대표이사는 개회사를 통해 "당사가 보유한 블록체인 특허 기술을 바탕으로 현대DAC 개발을 이루어 우리나라 경제 산업 전반에 새로운 변혁을 창출하는데 일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동국대 블록체인센터장 박성준 교수는 "비트코인부터 시작된 블록체인은 흡사 제2의 인터넷 열풍과 같은 폭발력을 갖고 있고, 이제는 단순한 디지털화폐 수단을 넘어서 전세계의 IT산업과 경제, 사회를 획기적으로 바꿀 매개체" 라며 “스마트 계약 기능 및 보안이 강화된 IoT 제어 응용 등 많은 장점이 있어 우리나라도 블록체인 변화에 재빠르게 대응해야 하고 그에 걸 맞는 전자 암호화 통화수단을 선보여야 할 때” 라고 강조했다. 현대BS&C 김병철 상무는 "현대BS&C는 ICT 및 IoT 환경에 맞게 스마트홈 시대를 위한 설계를 바탕으로 본격적인 사업전개를 위해 올해 중반 디지털거래소 서비스 및 건설, 유통 관련 에코시스템 구축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기술 세미나에서 소개된 현대DAC는, 블록체인 기반 기술 및 양자난수 기술(Quantum Random Number Technology)과 관련 특허를 활용한 차세대 전자 암호화 통화수단으로, 사용이 쉽고 거래 투명성, 보안성이 강화된 이 특징이다.

한편, 현대BS&C는 더블체인과 함께 지난해 ‘현대페이’ 제휴 및 핀테크 사업진출을 발표한 이후 이번 현대DAC 블록체인 디지털에셋 시스템 발표로 사업을 확대시키고 있다. 더블체인은 블록체인 기반 기술력을 토대로 성장하고 있는 플랫폼 개발사로 블록체인 기술 관련 회사와 기술 커뮤니티 단체들과 기술 교류와 협업을 강화하고 있다.

이향선기자 hslee@nextdaily.co.kr

© 2017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 ㅣ 대표전화 : 02-6925-6318
사업자등록번호 : 119-86-28010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