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이름값 하는 ‘해운대·강서·달서맥주’…홈플러스 해당 지역 점포서 ‘인기 고공행진’

발행일시 : 2017-07-04 00:00
서울 등촌동 홈플러스 강서점에서 모델이 ‘해운대맥주’, ‘강서맥주’, ‘달서맥주’ 등 홈플러스에서 판매 중인 지역맥주를 선보이고 있다. 이 제품들은 부산 해운대구, 서울 강서구, 대구 달서구 등 제품명으로 사용된 각 지역에서 전국 평균 판매량보다 최대 7.7배 더 많이 팔리는 등 높은 판매량(6월1~30일)을 기록하며 ‘이름값’을 하고 있다. 사진=홈플러스 제공 <서울 등촌동 홈플러스 강서점에서 모델이 ‘해운대맥주’, ‘강서맥주’, ‘달서맥주’ 등 홈플러스에서 판매 중인 지역맥주를 선보이고 있다. 이 제품들은 부산 해운대구, 서울 강서구, 대구 달서구 등 제품명으로 사용된 각 지역에서 전국 평균 판매량보다 최대 7.7배 더 많이 팔리는 등 높은 판매량(6월1~30일)을 기록하며 ‘이름값’을 하고 있다. 사진=홈플러스 제공>

전국 주요 지역의 이름을 제품명에 반영한 ‘지역맥주’들이 해당 지역에서 유독 높은 인기를 보이며 ‘이름값’을 하고 있다는 흥미로운 결과가 나왔다.

3일 홈플러스(사장 김상현)에 따르면 지난달 1일부터 30일까지 한 달 동안 ‘해운대맥주’의 부산 지역 점포에서의 판매량은 전국 평균보다 약 3.2배 높았다. 특히 해운대구에 위치한 해운대점, 센텀시티점 등에서는 전국 평균보다 무려 7.7배 높은 판매량을 기록했다.

전국에서 해운대맥주가 가장 많이 팔린 홈플러스 점포 10곳 중 9곳이 부산·경남지역에 몰려있었다. 판매 상위 10위권 점포 중 부산·경남 이외의 지역에 위치한 점포는 9위에 이름을 올린 서울 월드컵점이 유일했다.

해운대맥주의 경우 ‘대낮에 해변에서 마시는 맥주’라는 콘셉트에 걸맞게 부산 외에도 해수욕장과 인접한 점포에서도 높은 판매량을 보였다.
 
해운대점(해운대해수욕장), 울산동구점(일산해수욕장), 죽도점(포항 송도해수욕장), 서귀포점(황우지해변·하효쇠소깍해수욕장), 보령점(대천해수욕장) 등 해수욕장 인근에 위치한 홈플러스 점포의 해운대맥주 평균 판매량은 전국 평균보다 2배 가까이 높았다.

대표 휴가지 중 하나로 꼽히는 부산 해운대의 지명을 딴 이 맥주는 ARK 맥주로 유명한 ‘코리아 크래프트 브류어리(KCB)’가 제조한 국내 생산 크래프트 비어다. 국내에서 대량 유통되는 크래프트 비어 중 최초로 캔으로 제작해 해변에서도 쉽게 즐길 수 있도록 휴대성을 높였고 풍부한 홉 아로마와 은은한 파인애플향 여운을 살려낸 것이 특징이라고 한다.

또 제조사 세븐브로이와 홈플러스 본사가 자리잡은 서울시 강서구의 지명을 딴 ‘강서맥주’ 역시 이름값을 제대로 했다.

이 맥주의 서울지역 판매량은 전국 평균의 약 2.4배로 타 지역보다 월등히 높았다. 전국 판매량 상위 10개 점포 중 8곳이 수도권 지역에 위치해 있었다.

강서점과 가양점의 강서맥주 판매량은 전국 평균보다 약 3.2배 높았다. 서울 시내 점포 평균 판매량보다도 더 많이(1.4배) 팔렸다.

서울 내에서도 서부지역의 판매량이 유독 돋보였다.

서울 시내 점포 중 강서맥주 판매 순위 상위권 점포는 1위부터 3위까지가 모두 서울 강서구, 마포구 등 서부지역에 위치한 점포였다. 1~3위 점포의 평균 판매량은 전국 평균의 약 4.4배에 달했다. 반면 판매순위 하위 3개 점포는 모두 동부지역에 위치한 점포였으며, 이 곳의 평균 판매량은 전국 평균의 약 80% 수준에 그쳤다.

서울 남산을 기준으로 서쪽 지역에 위치한 점포의 강서맥주 판매량은 남산 동쪽 점포 판매량보다 2배 높았다는 점도 눈에 띈다.

대구시 달서구의 이름을 딴 ‘달서맥주’도 대구시민들의 특별한 사랑을 받았다.

달서맥주의 대구지역 판매량은 전국 평균보다 1.3배 높았으며, 제품명으로 사용된 달서구 지역 내 점포의 판매량은 전국 평균의 1.8배에 달했다.

반면 호남지역의 달서맥주 판매량은 전국 평균의 45%에 불과해 절반에도 미치지 못한 저조한 판매실적을 기록했다.

홈플러스 측은 최근 맥주시장에서 인기가 날로 높아지고 있는 크래프트 비어 시장을 눈여겨보고 유통채널 최초로 국내 주요 지역명을 딴 ‘지역맥주’를 잇따라 소개하고 있다.

이를 통해 중국의 ‘칭다오’, 뉴욕 ‘브루클린’처럼 국내에서도 중소 맥주 제조사가 지역명을 따 선보인 맥주를 적극 발굴해 지역을 대표하는 맥주로 성장시킨다는 계획이다.

김홍석 홈플러스 차주류팀 바이어는 “높은 실적을 기록 중인 지역맥주의 인기를 이어가기 위해 올해 안에 1~2종의 지역맥주를 추가로 선보일 계획이다”며 “이를 통해 지역맥주 라인업을 강화함과 동시에 중소기업과의 상생을 위한 판로개척 지원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정영일 기자 (wjddud@nextdaily.co.kr)

© 2017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이선기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