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상품 추천에서 최적의 사이즈까지 제안’…롯데홈쇼핑, 국내 최초 '유니사이즈' 시스템 도입

발행일시 : 2017-11-01 12:05
롯데홈쇼핑은 지난 10월 27일 일본의 온라인 피팅 설루션 개발 기업인 ‘메이킵(대표 츠카모토 신고)과 최적의 의류 사이즈를 추천하는 기술인 ‘유니사이즈(Unisize)’를 국내 최초로 도입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사진 왼쪽부터) 롯데홈쇼핑 이완신 대표이사, 메이킵 츠카모토 신고 대표이사. 사진=롯데홈쇼핑 제공 <롯데홈쇼핑은 지난 10월 27일 일본의 온라인 피팅 설루션 개발 기업인 ‘메이킵(대표 츠카모토 신고)과 최적의 의류 사이즈를 추천하는 기술인 ‘유니사이즈(Unisize)’를 국내 최초로 도입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사진 왼쪽부터) 롯데홈쇼핑 이완신 대표이사, 메이킵 츠카모토 신고 대표이사. 사진=롯데홈쇼핑 제공>

이제 오프라인 매장이 아닌 홈쇼핑 등 온라인 쇼핑에서 자신의 몸에 맞는 옷의 사이즈를 손쉽게 선택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롯데홈쇼핑(대표 이완신)은 지난 10월 27일 일본의 온라인 피팅 설루션 개발 기업인 ‘메이킵(대표 츠카모토 신고)과 최적의 의류 사이즈를 추천하는 기술인 ‘유니사이즈(Unisize)’를 국내 최초로 도입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유니사이즈’는 온라인에서 의류 구매 때 신장을 비롯해 연령, 체중, 팔다리 길이 등 신체 특징에 맞춰 추천 사이즈를 제안하는 서비스다.
 
단순한 구매 이력을 토대로 제안하는 기존 추천 서비스와 달리 국내·외 다양한 의류 브랜드의 사이즈 정보를 기반으로 고객이 구매하고자 하는 브랜드에 최적화된 사이즈를 제안한다.
 
타미힐피거를 비롯해 띠어리, 퀵실버 등 글로벌 브랜드들이 해당 시스템을 도입해 운영하고 있다고 한다. 특히 롯데홈쇼핑은 ‘유니사이즈’ 설루션 국내 유통에 대한 독점 파트너십까지 맺어 빅데이터 기반 신사업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롯데홈쇼핑 측은 의류 상품 교환·반품고객을 분석한 결과 40% 이상이 ‘사이즈 불만’ 사유를 제시하고 있어 이를 해결하기 위해 해당 시스템을 도입하게 됐다고 한다.
 
올해 12월부터 롯데홈쇼핑 모바일앱을 통해 LBL, 조르쥬 레쉬, 다니엘에스떼, 페스포우 등 롯데홈쇼핑 단독 브랜드를 시작으로 총 20여개의 TV홈쇼핑 패션 브랜드에 적용할 예정이다.
 
내년까지 전 채널에 입점되어 있는 패션 브랜드로 범위를 확대하고, 신발 등 잡화 상품까지 적용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롯데홈쇼핑은 의류 교환 및 반품률이 10% 이상 감소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완신 롯데홈쇼핑 대표는 “고객에게 최적의 상품을 제안해 쇼핑 만족도를 높이고 반품 및 교환으로 인해 소비되는 시간과 비용 부담을 줄이기 위해 이번 시스템을 도입하게 됐다”며 “추후 고객의 취향과 구매 성향을 분석해 맞춤형 상품을 추천할 뿐만 아니라 전문성 있는 제안까지 가능한 차별화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롯데홈쇼핑은 올해 3월 이완신 대표이사가 부임한 이후 ‘모바일전략’, ‘빅데이터팀’ 등 전문 조직을 신설하고, 4차 산업혁명과 연계한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새로운 IT기술과 쇼핑을 접목한 선진화된 시스템 도입에 집중하고 있다.
 
실제로 지난 9월에는 고객이 검색한 상품을 기반으로 연관성 있는 상품과 스타일을 추천하는 ‘상품 추천 서비스’를 론칭한 것을 비롯해 추후 검색 상품과 연관된 기획전과 추천 날씨에 따른 상황에 맞는 상품 추천 서비스와 1대1 맞춤 상품 추천 서비스도 선보일 예정이다. 또 최근 가장 주목 받고 있는 빅데이터 기반 서비스 중 하나인 ‘챗봇’을 도입해 서비스 수준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할 계획이다.

정영일 기자 (wjddud@nextdaily.co.kr)

© 2017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이선기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