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고객과 함께하는 만드는 열린 도서관’ 스타필드 코엑스 ‘별마당’…오픈 6개월만에, 코엑스몰 변화시켜

발행일시 : 2017-12-07 00:00
신세계프라퍼티가 문화 체험과 휴식이 가능한 공간으로 지난 5월 말 선보인 스타필드 코엑스몰 ‘별마당 도서관’이 오픈 6개월 만에 코엑스몰 상권과 도서 문화를 바꿨놨다. 구글X 모가댓 부사장 강연 모습. 사진=신세계프라퍼티 제공 <신세계프라퍼티가 문화 체험과 휴식이 가능한 공간으로 지난 5월 말 선보인 스타필드 코엑스몰 ‘별마당 도서관’이 오픈 6개월 만에 코엑스몰 상권과 도서 문화를 바꿨놨다. 구글X 모가댓 부사장 강연 모습. 사진=신세계프라퍼티 제공>

신세계프라퍼티가 문화 체험과 휴식이 가능한 공간으로 지난 5월 말 선보인 스타필드 코엑스몰 ‘별마당 도서관’이 오픈 6개월 만에 코엑스몰 상권과 도서 문화를 바꿨놨다.

코엑스몰의 중심인 센트럴플라자 공간에 총 면적 2800㎡에 2개 층으로 만들어진 ‘별마당 도서관’은 13m 높이의 대형 서가, 6만권이 넘는 책, 해외 잡지를 비롯한 600여 종의 최신잡지 코너, 최신 e-book 시스템까지 갖춰 오픈 초기부터 큰 이슈가 됐다.

특히 책을 읽는 공간 외에도 강연, 공연 등 다양한 문화 콘텐츠를 체험할 수 있는 공간으로 기능까지 갖춰 꼭 방문해야 하는 도심 속 핫 플레이스로 새롭게 떠오른 것이다.

이는 신세계프라퍼티가 지난 6개월 동안 아낌없는 투자를 통해 이 도서관을 운영해왔기에 가능했다고 한다.

업체는 도서관 오픈 당시 책 5만권 구입했고 추가로 3만권을 더해 지금까지 비치한 책만 8만권에 달한다. 책 구입비로만 한 달에 2000만원 가까운 비용을 지출하고 있다.

6개월 동안 1억원 이상을 책 구입비로만 투자한 것으로, 인건비 및 기타 운영비용까지 합하면 7억원을 훌쩍 넘는다고 한다.
 
신세계프라퍼티 내 별도의 담당자를 둬 별마당 도서관에서 매월 다양한 콘셉트의 문화행사가 진행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특히 이 도서관은 고객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열린 도서관’ 콘셉트오 오픈 초기부터 시민들의 책 기부도 받아 진정한 의미의 나눔과 참여형 공간이 되도록 만들고 있다.

그동안 시민들로부터 기부받은 전체 책 수는 4만5000권을 넘겼다. 이 중 중복도서, 진열불가도서 등을 제외한 3만5000여권 중 일부를 현재 별마당 도서관의 서가에 진열해 고객들과 지식을 나누는 역할을 하고 있다.

신세계프라퍼티가 문화 체험과 휴식이 가능한 공간으로 지난 5월 말 선보인 스타필드 코엑스몰 ‘별마당 도서관’이 오픈 6개월 만에 코엑스몰 상권과 도서 문화를 바꿨놨다. 문화공연 모습. 사진=신세계프라퍼티 제공 <신세계프라퍼티가 문화 체험과 휴식이 가능한 공간으로 지난 5월 말 선보인 스타필드 코엑스몰 ‘별마당 도서관’이 오픈 6개월 만에 코엑스몰 상권과 도서 문화를 바꿨놨다. 문화공연 모습. 사진=신세계프라퍼티 제공>

또 별마당 도서관은 다양한 강연과 주말마다 진행되는 클래식 공연을 체험할 수 있는 문화 공간으로도 각광받고 있다.

지난 6개월 동안 총 90여 차례에 이르는 다양한 강연과 공연이 진행됐다.

한국 문학계의 거장 고은 시인을 비롯해, 대표적인 힐링 멘토 혜민 스님, 나의 문화유산답사기 저자 유홍준 교수, 건축가 승효상, 소설가 김영하, 피아니스트 지용, 영화감독 장항준, 구글X를 지휘하는 모 가댓 부사장에 이르기까지 문학·영화·음악·인문 등 다양한 분야의 명사가 별마당 도서관에서 시민들과 함께 공감하는 시간을 가졌다는 것이다.

이런 별마당 도서관의 높은 인기는 SNS에서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인스타그램에는 ‘별마당 도서관’을 주제로 한 콘텐츠가 하루 평균 300개 가까이 등록되고 있고, 관련 콘텐츠 수는 총 5만건을 넘어섰다.

별마당 도서관 전경 사진을 비롯해 책 사진, 서가 사진을 올리기도 하고, 각종 강연, 공연 영상을 공유하는 등 매일 별마당 도서관 관련 자료들이 끊임없이 생산되고 있다.

이 외에 페이스북, 네이버, 다음 등 주요 포탈 블로그·카페에도 별마당 도서관과 관련된 수많은 컨텐츠들이 게시되어 있을 정도로 별마당 도서관은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이런 별마당 도서관의 인기는 전체 코엑스몰 상권에도 생기를 불어 넣었다.

별마당 도서관이 이슈몰이를 하면서 자연스럽게 스타필드 코엑스몰을 찾는 고객들이 크게 늘었고, 코엑스몰에 입점한 음식점, 카페, 옷가게, 상점 등을 찾는 고객 역시 동반 증가하면서 코엑스몰 전체가 다시 활기를 띠고 있는 것이다.

도서관이 생기기 전 먼저 오픈한 이마트24 코엑스몰1호점의 경우 이후 매출이 큰 폭으로 상승해 일반 이마트24 매출 신장율 대비 2배 이상 높은 매출 신장율을 보였다.

코엑스몰이 다시 활성화되면서 기업들의 광고 요청도 끊이지 않고 있다.

코엑스몰 기둥 영상 광고의 경우 9월과 10월 전체 10구좌의 광고를 완판했다. 이는 전년 대비 3배 이상 판매가 늘어난 수치라고 한다.

광고 효과에 가장 민감한 광고 업계에서 코엑스몰이 좋은 평가를 받는다는 것은 그만큼 코엑스몰 상권자체가 살아났다는 방증이라고 신세계프라퍼티 측은 전했다.
 
임영록 신세계프라퍼티 대표는“별마당 도서관 오픈 후 6개월 간, 스타필드 코엑스몰을 방문한 고객수가 1천만명을 넘어선 것으로 내부적으로 추산하고 있다”며 “별마당 도서관은 침체되어있었던 코엑스몰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는 첫 단추이다. 앞으로도 스타필드 코엑스몰이 더욱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정영일 기자 (wjddud@nextdaily.co.kr)

© 2017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이선기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