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ch&라이프

자율주행차 시대...안전하려면 ‘교통안전시설 정보’도 달라져야

발행일시 : 2018-01-31 00:00

현재 도로에 설치되어 있는 각종 교통안전시설은 사람을 기준으로 운영되고 있다. 그러나 향후 출시될 자율주행차는 사람과는 다른 방식으로 교통안전시설에 대한 정보를 수집한다. 때문에 자율주행차에게 사람과 동일한 수준 또는 그 이상의 교통정보를 제공되어야 한다.

도로교통공단 교통과학연구원은 자율주행차가 교통신호기, 교통안전표시, 노면표시 등 교통안전시설을 잘 인지할 수 있고 자율주행차에 돌발 교통상황 및 정보를 효과적으로 제공하는 방안에 대한 연구 결과를 30일 발표했다.

도로교통공단은 자율주행차의 안전한 도로주행을 위해 교통신호기, 교통안전표지, 노면표시 등 교통안전시설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도로교통공단은 자율주행차의 안전한 도로주행을 위해 교통신호기, 교통안전표지, 노면표시 등 교통안전시설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도로교통공단은 자율주행차 임시운행 허가를 받은 기관 및 자동차 제조사 등에 소속된 자율주행차 전문가 그룹을 대상으로 자율주행차 시대에 대비한 교통안전시설 개선에 관한 설문조사 및 인터뷰를 진행했다. 그 결과 정밀지도와 연계된 교통안전시설의 정보 제공, 현재 설치된 교통안전시설의 위치·높이·모양·색상 등에 대한 표준화, 자율주행차를 위한 새로운 교통안전시설 개발 등에 대한 필요성이 제기됐다.

또한 도로 안전에 필수적인 돌발적인 교통상황 및 정보 제공을 위해 도로교통공단이 운영 중인 도시교통정보센터의 교통 빅데이터를 자율주행차의 신경망에 적용했다. 도로상에서 발생하는 교통사고, 차량고장 등과 같은 돌발 상황을 자동으로 검지하는 알고리즘을 개발, 서울시 및 경기도 3개 도로구간에서 실험한 결과도 함께 공개했다. 실험 결과 이번 연구에서 제시한 돌발상황 검지 알고리즘이 기존의 기술보다 많은 지점에서 정확한 돌발상황 검지가 가능하여 향후 자율주행차의 안전에 기여할 것으로 분석됐다.

도로교통공단 연구진은 “아직까지 자율주행을 위한 도로환경이 완벽히 갖추어져 있지 않은 상황에서 이번 연구는 자율주행을 위한 교통안전시설의 개선 방향을 마련하고, 도시교통정보센터에 교통안전정보 플랫폼을 구축하여 자율주행차에게 교통안전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토대를 마련했다는데 의미가 있다”며 “단발성 연구가 아닌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일반차량과 자율주행차량의 보다 안전한 도로주행을 위한 교통안전정보 통합 플랫폼을 구축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향선기자 hslee@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