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가전

“삼성·LG, 떨고 있니?”…가전 공룡들에 맞선 '이마트', 30만원 이하 노브랜드 43인치 TV 출시

발행일시 : 2018-02-07 00:00
이마트는 오는 8일부터 전 점포에서 노브랜드 43인치(대각선 길이 107㎝) 풀HD TV를 30만원도 안되는 가격(29만9000원)에 판매한다고 5일 밝혔다. 일렉트로마트 영등포점에서 모델들이 풀HD 노브랜드 43인치 TV 신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사진=이마트 제공 <이마트는 오는 8일부터 전 점포에서 노브랜드 43인치(대각선 길이 107㎝) 풀HD TV를 30만원도 안되는 가격(29만9000원)에 판매한다고 5일 밝혔다. 일렉트로마트 영등포점에서 모델들이 풀HD 노브랜드 43인치 TV 신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사진=이마트 제공>

이마트가 삼성과 LG 등 대형 가전제품 제조·판매사에 정면으로 맞서고 있다.

이마트는 오는 8일부터 전 점포에서 노브랜드 43인치(대각선 길이 107㎝) 풀HD TV를 30만원도 안되는 가격(29만9000원)에 판매한다고 밝혔다.

이 TV는 지난해 9월에 출시한 32인치에 이어 두 번째 노브랜드 TV이다. 당시 32인치 제품은 HD(1366X768) 사양이었지만 이번에는 화질을 풀(FULL) HD(1920X1080)로 업그레이드시켰다.

이마트는 좋은 TV를 가장 저렴하게 만들 수 있는 제조사를 찾아 8000대 대량 주문 통해 가격을 낮췄다고 설명했다. 이마트가 직접 기획하고 중국 OEM 전문 가전기업이 생산했다.

제품의 주요 상품 스펙은 178° 광시야각 디스플레이를 채용해 어느 위치에서도 동일한 색감과 선명한 화질로 콘텐츠를 감상할 수 있다고 한다.

또 USB 메모리를 이용해 동영상은 물론 사진과 음악도 즐길 수 있으며, HDMI 포트도 3개로 주변기기와 쉽게 연결할 수 있다. 직하방식 LED 패널로 에너지 소모율을 줄여 에너지 효율등급 1등급도 획득했다.

사후 서비스는 TGS의 100여개 전문서비스센터에서 받을 수 있다. 무상 서비스 기간은 1년이다. 이후 7년간 유상서비스로 제공한다.

이마트가 4개월 만에 노브랜드 TV 2탄을 선보인 이유는 많은 소비자들이 ‘가성비’를 가전 선택 기준으로 삼으면서 실속형 서브 가전 시장이 빠르게 성장함에 따른 것이라고 한다.

노브랜드 가전이 이를 뒷받침하고 있다. 지난 2015년 전기포트와 1000원짜리 이어폰으로 시작했던 노브랜드 가전은 지금까지 32인치 TV, 에어프라이어, 드라이어 등 총 30종으로 상품이 확대됐다.

매출 역시 2016년 대비 2017년 연신장율이 26%, 2018년 1월의 전년 동기 대비 월신장율이 53%로 호조세를 보이고 있다.

노브랜드 가전은 소비자 구매빈도 수가 높은 생활 밀착형 가전을 선택해 실제로 소비자들이 잘 사용하지 않는 고기능들을 과감하게 생략하고 본래의 용도에 충실한 상품을 가장 저렴하게 만드는 것을 콘셉트로 삼고 있다.

버튼이 2개짜리 였던 제품은 버튼을 1개로 '다운 튜닝'하거나, 디지털 방식을 아날로그 방식으로 바꾸는 등의 '기능 다이어트'를 통해 가격을 낮췄다.

전자레인지는 버튼 대신 다이얼을 넣고 복잡한 기능 대신 해동과 데우기 등 핵심기능만을 담아 4만9800원에 출시하면서 1만6000대가 판매됐다.

토스터(1만6800원), 스팀다리미(1만4800원), 전기밥솥(2만9800원), 커피메이커(2만9800원) 등 생활가전을 비롯해 최근에는 ‘가전의 꽃’이라 일컫는 TV, 가장 ‘핫’한 가전인 에어프라이어까지 가세하면서 선택의 폭이 넓어지고 있다.

지난해 9월에는 19만9000원에 출시했던 32인치 노브랜드 TV가 1차 발주 물량 5000대가 단 3주 만에 완판됐으며 11월 2차 물량이 입고되어 현재까지 7000여대가 팔려 나갔다.

에어프라이어도 마찬가지 상황이라고 한다. 기름없이 뜨거운 고온의 공기로 바삭한 튀김 요리를 만들어내는 조리기기인 에어프라이어는 간편식과 냉동식 소비가 증가하면서 1가구 1기기로 인기를 끌고 있지만, 시중 가격이 8만~30만원까지 형성하는 등 가격 부담이 컸다.

이에 이마트는 디지털 기능 없기 기본 기능만 담아 진입 문턱을 낮춘 1.6리터 소용량의 에어프라이어(4만9800원)를 지난해 9월 출시해 총 5000대가 판매되는 등 인기를 누리고 있다고 한다.

이마트 측은 앞으로도 디지털·생활·주방가전 등 생활에 필요한 다양한 종류의 가전제품군 선보여 실속 소비를 추구하는 소비자들에게 선택의 폭을 넓힐 예정이라고 한다.

실제로 지난 1월에는 테이블 블렌더(믹서기)를 출시했으며 2월에는 전기면도기와 오븐토스터 등을 차례로 선보일 계획이다.

반정원 노브랜드 가전 바이어는 "전통적 고가(高價) 영역에 속했던 가전시장에도 'SPA 의류'와 같은 저가형 서브 가전 시장이 나타나고 있다"며 "올 연말까지 품목을 49종으로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영일 기자 (wjddud@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