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올림픽 감동이 다시 한 번"…역대 최대 규모로 9일 개막

발행일시 : 2018-03-09 12:00
사진=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공식 홈페이지 화면 캡처 <사진=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공식 홈페이지 화면 캡처>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의 감동이 다시 한 번 찾아온다.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이 9일 역대 최대 규모로 막을 올린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위원장 이희범)에 따르면 장애인들의 최대 겨울스포츠 축제인 평창패럴림픽은 9일 저녁 8시 평창올림픽스타디움에서의 개회식을 시작으로 열흘간의 열전에 들어간다.
 
평창패럴림픽은 1988년 서울 하계 패럴림픽 이후 30년 만에 우리나라에 열리는 패럴림픽대회다. 이번 대회에는 우리나라와 북한을 포함해 49개국 570명의 선수가 참가한다. 2014년 소치 동계패럴림픽의 45개국 547명보다 4개국 23명의 선수가 늘었다.
 
이들은 설상종목 78개 빙상종목 2개 등 총 80개의 금메달을 놓고 경쟁을 펼친다. 금메달 개수도 소치패럴림픽보다 8개 많은 역대 최대다. 미국이 68명의 선수로 가장 많은 선수를 출전시켰으며 우리나라는 6개 종목 36명, 북한은 크로스컨트리에 2명의 선수가 참여한다.

평창올림픽 때와 마찬가지로 러시아 출신 선수들은 중립선수 자격으로 대회에 나온다. 이들은 5개 종목 30명의 선수로 패럴림픽에 임한다. 또 북한을 비롯해 조지아와 타지키스탄은 이번이 첫 패럴림픽 출전이다.
 
개회식은 장애인과 비장애인의 벽을 뛰어넘는 무대로 장식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문태 개폐회식 총감독은 패럴림픽의 4대 가치인 용기·투지·감동·평등의 가치를 통해 '인간 존중의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3일 서울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에서 8개의 불꽃이 하나로 합쳐져 2018㎞의 여정을 거친 성화도 패럴림픽의 불을 밝힌다. 성화 점화 후에는 소프라노 조수미가 가수 소향과 함께 패럴림픽 주제가인 '평창, 이곳에 하나로(Here as ONE)'를 열창한다.

이희범 조직위원장은 "국민적 관심과 성원으로 평창올림픽을 성공적으로 개최했다. 패럴림픽 역시 성공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황재용 기자 (hsoul38@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이선기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