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

동네병원 진료비 100원 오른다…내년 '의료 수가' 2.37% 인상

발행일시 : 2018-06-01 15:44
사진=게티이미지 제공 <사진=게티이미지 제공>

내년 동네 병의원과 한의원 등에서 환자가 지불하는 진료비가 100원 오를 전망이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1일 2019년 의료기관별 수가인상률이 ▲병원 2.1% ▲한방 3.0% ▲약국 3.1% ▲조산원 3.7% ▲보건소 2.8%로 결정됐다고 밝혔다.

내년도 평균 수가 인상률은 2.37%며 이는 전년 인상률인 2.28%보다 소폭 높은 수준이다. 건보공단은 의료물가 상승, 진료비 증가율 감소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수가 인상률을 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환자가 병원이나 한의원을 방문해 지불해야 하는 본인부담액도 100원 오르게 됐다. 한의원의 경우 외래 초진료 시 환자가 내는 금액은 현재 3700원에서 내년 3800원으로 100원 많아졌다. 의원급 의료기관의 외래 초진료역시 6100원에서 6200원으로 증가한다.

다만 대한의사협회와 대한치과의사협회는 건보공단이 제시한 최종안을 거부해 이들의 협상을 결렬됐다. 특히 의협은 '문재인케어'에 반대하는 투쟁을 예고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수가 인상은 건강보험료 인상으로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건보공단이 가입자에게 거둔 보험료를 통해 건강보험 재정을 조성한 후 여기서 수가를 지급하기 때문이다.

황재용 기자 (hsoul38@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