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정치

경찰 내사 착수, “선거가 끝나면 러시아 월드컵과 관련한 도박사이트도 우후죽순으로 나타날 것으로 보여”

발행일시 : 2018-06-13 16:26
사진=경찰청 트위터 <사진=경찰청 트위터>

13일, 전국동시지방선거의 결과를 놓고 ‘베팅’하는 불법 인터넷 도박 사이트에 대해 경찰이 내사에 착수했다는 소식이 전해져 이목을 사로잡았다.

이날 경찰청은 “이번 선거에서 당선이 유력한 후보자에 돈을 거는 방식으로 운영되는 두 군데의 불법 인터넷 도박 사이트를 포착, 사이버수사대에 내사를 지시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6·13 지방선거’ 일주일부터 이 같은 불법 도박 사이트가 기승을 부렸다.

불법 도박 사이트 이용자들은 주로 서울·경기권 등 대도시 광역 단체장 입후보자들을 ‘경주마’ 삼아 베팅했다.

각 후보 별로 배당률을 매겨놓고, 당선자를 맞히면 그에 따라 배당금을 타내는 방식이었다.

장우성 경찰청 사이버 수사 과장은 “불법 인터넷 도박 사이트는 선거 외에도 ‘소재’만 바꿔 다시 운영되는 경우가 많다”라고 말했다.

이어 “선거가 끝나면 러시아 월드컵과 관련한 도박 사이트도 우후죽순으로 나타날 것으로 보여 지속적으로 적발할 계획”이라고 했다.

이은수 기자 eslee@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