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저

경정, 등급 조정 앞둔 맞춤별 베팅 전략

발행일시 : 2018-06-18 09:45

전반기 경정이 2회차만을 남겨놓은 가운데, 등급조정을 앞둔  남은 기간 성적관리를 해야 하는 선수들은 머리가 복잡해 질 수밖에 없다.

아울러 평소와는 다른 집중력과 경주 운영을 보일 가능성이 높다. 이에 맞는 효율적인 베팅 전략이 필요한 이유다.

경정, 등급 조정 앞둔 맞춤별 베팅 전략

 
►강자들, 출발위반 주의

후반기 여유 있게 A1등급을 유지할 수 있는 최상위권 강자들은 남은 기간 출발위반을 주의해야 한다. 출발위반 제재기간이 대폭 줄어들기는 했지만 2년 이내 출발 위반을 2회할 경우 성적에 관계없이 주선 보류 1회와 B2등급으로 강급된다.

올 시즌 출발위반을 했던 선수 뿐 아니라 지난 시즌 위반 경험을 가지고 있는 선수들도 등급 조정을 앞두고는 한층 스타트에 조심할 수밖에 없다. 

올 시즌 스포츠월드배 대상경주 우승을 차지하며 대표적인 스타트 강자로 우뚝선 김응선은 지난 시즌 5월에 한차례 출발위반을 한 경험이 있어 남은 등급 산정 기간 동안 무리한 스타트 승부를 자제할 가능성이 높다.

특히 최근처럼 강한 바람으로 인해 스타트를 맞추기 까다로운 미사리 경정장 여건도 무시할 수 없다.

►하위권, 갈 길 급해

강자들과는 대조적으로 성적 하위권 선수들은 남은 기간 최대한 집중력을 발휘해야 한다.

현행 주선보류 조건은 성적(평균득점) 하위 5%, 평균 사고점 1.20 이상, 3분기 연속 평균 사고점 0.80 이상의 선수들을 대상한다. 따라서 현재 평균 득점 3.50이하 선수들은 무조건 점수를 끌어올려야 하는 상황이고 근소하게 넘는 선수라도 결코 안심할 수 없다.

모터 성능만 어느 정도 받쳐주게 된다면 얼마든지 이변을 연출할 수 있는 가능성이 있다. 이 밖에 사고점 1.20이 넘어가면 성적에 관계없이 주선보류를 받게 되고 0.80 이상이면 B2등급으로 강급된다.  점수는 여유 있지만 사고점이 비정상적으로 높은 선수들은 남은 기간 성적을 올리는 것 보다는 사고점을 낮추는데 주안점을 둘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박석문(0.92) 김지현(1.0), 이창규(1.13) 등이 높은 사고점으로 적극적인 몸싸움을 피할 가능성이 높다.
 
경정전문가들은 “조금 복잡하겠지만 좀 더 적중 확률을 높이기 위해서는 이러한 조건들을 잘 따져 선수들의 성적 상황을 세심하게 분석해야한다”고 조언한다.   김휘영 기자 (younghk@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이선기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